2020-04-09 21:00 (목)
경각심 없는 미국 남부주민들... 선상 파티와 벚꽃 인파로 강제폐쇄
경각심 없는 미국 남부주민들... 선상 파티와 벚꽃 인파로 강제폐쇄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0.03.2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변 주차장·선착장 문 닫아라’ 워싱턴D.C도 벚꽃명소 주변 차단
플로리다 보카러튼 시가 트위터에 올려 경고한 선상파티 모습
플로리다 보카러튼 시가 트위터에 올려 경고한 선상파티 모습.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미국 곳곳에서 자택 대피령이 내려졌지만, 봄 나들이객이 해변과 공원으로 몰리면서 각 지역 행정당국이 추가 폐쇄 조치에 나섰다.

23(현지시간) CNN방송과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주말 캘리포니아와 마이애미의 해변, 워싱턴 D.C.의 벚꽃 명소 등지에는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20일부터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도록 하는 자택 대피령을 발동했지만 해변과 산책로, 공원에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CNN방송은 "자택 대피령에 공개 저항하듯 사람들이 몰려나왔다"고 말했다.

에릭 가세티 로스앤젤레스(LA)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자택 대피령을 준수해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까지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가세티 시장은 "해변과 산책로, 공원이 사람들로 꽉 찼다""이것은 심각한 상황이다. 집에 머물면서 생명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헌팅턴 비치의 자전거 도로. 인파로 가득 찼다.
캘리포니아 헌팅턴 비치의 자전거 도로. 인파로 가득 찼다.

주말 인파에 놀란 LA시와 인근 산타모니카, 롱비치, 말리부 지역의 행정당국은 해변 주차장의 문을 닫고, 공원과 산책로, 스포츠 및 여가시설을 폐쇄하는 추가 조치에 나섰다.

플로리다주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마이애미 비치 등 일부 유명 해변들의 문을 닫았다. 놀라운 것은 이런 강제 폐쇄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 지역 사람들은 바다에 정박해둔 개인 소유의 배로 몰려가 선상 파티를 즐겼다.

플로리다의 보카러튼시는 트위터에 선상파티 사진을 게재하고, "지금은 선상 파티를 할 때가 아니다. 인내심을 갖고 각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고,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는 선착장 진입로를 아예 폐쇄했다.

한편 워싱턴D.C.는 벚꽃 나들이객을 차단하는데 주력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워싱턴D.C.는 지난 주말 벚꽃 명소인 내셔널몰과 인공호수 '타이들 베이슨', 제퍼슨 기념관 인근의 거리와 다리를 폐쇄했다.

뮤리얼 바우저 시장은 현지 경찰이 주방위군과 협력해 벚꽃 인파를 차단하도록 하는 행정 명령까지 내렸다.

워싱턴D.C와 인접한 메릴랜드주의 래리 호건 주지사는 "벚꽃 구경을 위해 사람들이 모이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자신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도 위험하게 할 수 있다는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민의 이러한 경각심 없는 행동은 한국에서도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는 일이다.

방역 전문가들은 벚꽃과 봄꽃이 만개하는 시절이 다가오고 있어 경각심을 거두면 큰 소동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주지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