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04:00 (화)
경기도 7월부터 청소년 교통비 연 최대 12만원 지원키로
경기도 7월부터 청소년 교통비 연 최대 12만원 지원키로
  • 안강필 기자
  • 승인 2020.02.1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13∼23세 대상…올해 1∼6월 사용분도 소급
[제공=경기도청]
[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7월부터 청소년 교통비를 지원한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만 13세부터 23세까지 경기도 거주 청소년들에게 이들이 사용한 1인당 연간 최대 12만원까지 지역화폐로 돌려준다는 것이다.

경기 청소년들은 일반형, 광역형, M버스, 경기순환 등 경기지역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를 이용할 때 지원받을 수 있고 시내·마을버스 이용 전후 30분 안에 환승한 서울·인천 버스와 지하철에 대해서도 적용받을 수 있다.

해당되는 청소년은 선불 교통카드나 본인 명의의 후불 교통카드 1장을 지정한 뒤 사용해야 한다.

경기도는 7월 이전분, 올해 16월 사용한 교통비도 소급해 지원할 방침이다.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은 경기교통본부가 운영하되, 사업 시작에 앞서 청소년들이 교통비 지원을 몰라 혜택받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홍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내버스 내부 TV, 주민 반상회 안내문, 블로그,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 개학에 맞춰 도내 중·고생과 대학생에게 알려주기로 했다.

또 교육청 협조를 구해 모바일 가정통신문에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안내하거나 교내 게시판에 홍보 포스터를 부착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경기도 거주 중·고등학생 208000, 대학생 22만명이 교통비 지원 사업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통학 등으로 대중교통 이용 빈도는 높지만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소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자 처음 도입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