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9:19 (수)
재계 순위 삼성 초격차 1위…2위 놓고 현대차·SK ‘치열’
재계 순위 삼성 초격차 1위…2위 놓고 현대차·SK ‘치열’
  • 안강필 기자
  • 승인 2020.01.2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XO연구소 5년간 분석…자산 현대차, 매출, 영업이익은 SK가 앞서
삼성 서초 사옥 외경. [제공=삼성전자]
삼성 서초 사옥 외경. [제공=삼성전자]

재계 선두권 순위를 두고 삼성그룹은 초격차 1위를 고수하는 반면 2위 자리를 놓고는 현대차와 SK가 치열한 순위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최근 5년간 국내 4대 그룹 현황(공정자산·매출·영업이익·영업이익률)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4대 그룹 순위는 삼성, 현대차, SK, LG 순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가운데 최근 5년간 4대 그룹 자산 변동을 보면 삼성이 독보적으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삼성의 자산 규모는 2015327조원에서 2016351조원, 2017363조원, 2018399조원으로 증가하다가 지난해 414조원으로 처음으로 자산 400조원 시대를 열었다.

그룹사 중에서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기준 계열사 전체 자산 중 52.8%를 차지했다. 당분간 삼성의 독보적인 순위를 넘보기는 어려울 정도다.

삼성 다음 2위 자리를 두고 현대차와 SK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현대차그룹 자산은 2015180조원에서 2016193, 2017218, 2018222조원으로 늘었다가 지난해에는 220조원으로 전년보다 다소 감소했다. 자동차 산업 자체가 경기 침체를 겪었던 탓이다. 자산면에서 보자면 현대차그룹이 SK그룹을 다소 앞선 것이다.

SK그룹은 같은 기간 152조원에서 217조원으로 자산이 계속 늘었다.

그러나 SK의 자산 증가 속도가 상당히 가파르기 때문에 2위 자리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CXO연구소는 전망했다.

2017년 현대차와 SK 자산규모를 백분율로 비교하면 21.9%나 차이가 나 SK2위 자리를 넘보기는 쉽지 않았으나, 지난해에는 1.6%로 현대차를 바짝 추격했다.

SK그룹사 중에는 SK하이닉스가 그룹의 자산 급성장을 이끌었다. SK하이닉스 자산은 201525조원에서 지난해 61조원으로까지 증가했다. 역시 반도체 산업의 비중이 커진 탓이다.

이와 달리 현대차그룹의 주력사인 현대자동차의 자산은 2017년 이후 70조원 수준에 있다. 2017년만 해도 현대차와 SK하이닉스의 자산이 385000억원이나 차이가 났으나, 지난해에는 88000억원으로 격차가 줄었다.

매출 규모로 보면 SK가 이미 2위 자리에 올라있다. 2017년에는 현대차가 삼성에 이은 매출 기준 2위를 유지했으나, 2018SK가 매출 184조원으로 현대차(170조원)를 따돌리고 2위를 차지했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을 보면 SK가 더욱 두드러진다. 불과 3년 지난 시점에 큰 차이가 벌어지고 있다.

2016년에는 영업이익 규모가 삼성 17조원, 현대차 11조원, SK 10조원 순이었으나 이듬해인 2017년에는 삼성 42조원, SK 22조원, 현대차 8조원으로 바뀌었다. 2018년에는 영업이익이 SK 29조원, 현대차 5조원으로 5배 이상 더욱 벌어졌다.

영업 이익률에서는 SK가 가장 장사를 잘한 것으로 드러난다.
영업 이익률에서는 SK가 가장 장사를 잘한 것으로 드러난다. [출처=한국CXO연구소]

 

영업이익률은 SK4년 연속 1

 

영업이익률은 4대 그룹 중 SK2015년부터 4년 연속 삼성을 제치고 1위를 지키고 있다.

장사를 가장 잘한 그룹이라는 평가를 받는 부분이다.

CXO 연구소는 재계 4위인 LG는 자산은 100조원대(2015102·지난해 129조원)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고 포트폴리오 등에 큰 변화가 없다면 LG는 현재처럼 4위 지위를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현대차의 주력인 자동차보다 SK의 주력인 반도체 산업이 상대적으로 고부가 가치를 지향하다 보니 두 그룹에 변화를 가져왔다""현재 같은 속도라면 빠르면 12년 안에 SK가 자산, 매출, 영업이익에서 재계 2위로 올라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