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4:00 (목)
일본서 철밥통 종신제 고용 사라질까?
일본서 철밥통 종신제 고용 사라질까?
  • 송민섭 기자
  • 승인 2020.01.22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게이단렌, 종신고용·연공서열 재검토키로... 춘투 지침 발표
일본 도쿄의 중심가. [출처=pixabay]
일본 도쿄의 중심가. [출처=pixabay]

우리나라 전국경제인연합회와 같은 역할을 해 온 일본 최대 경제단체 게이단렌(經團連)이 신입사원 일괄 공채와 종신고용, 연공서열 등 일본식 고용제도의 재검토를 촉구하는 올해 '춘투'(임금협상) 지침을 발표했다.

22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과 NHK에 따르면 게이단렌이 이런 지침을 발표한 이유는 기업 활동의 글로벌화와 디지털화 등 경영환경의 변화로 일본식 고용제도가 시대에 부합하지 않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기존 게이단렌의 춘투 지침은 사측이 임금 협상에 어떻게 임하느냐가 초점이 됐지만, 올해 지침은 일본식 고용제도의 개편을 권고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이 때문에 철밥통 일본식 종신고용제가 사라질 것인가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게이단렌 회장은 "경제계의 대표가 상세한 임금인상 방식을 제시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일률적이 아닌 각 기업의 실정에 따라 검토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말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게이단렌은 일본식 고용제도에 대해 "현 제도에선 기업의 매력을 충분히 나타내지 못하고, 의욕이 있는 우수한 젊은 층과 고급 인재, 해외 인재의 획득을 어렵게 한다""해외 인재 유출 위험도 매우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이단렌은 올해 지침에서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연중 채용의 확대와 연령이나 근속연수가 아닌 성과를 중시한 승진 제도 도입 등을 권고했다.

아울러 임금 인상도 일률적으로 실시하기보다는 업무 성과를 반영하는 방식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때문에 일본 재계도 무한 경쟁 시대에 접어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오는 한편, 언제까지 과거의 관습을 되풀이할 수는 없는 일이라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NHK는 이에 따라 이달 28일부터 노사 대표 회담으로 사실상 시작되는 춘투에선 임금 수준뿐만 아니라 고용 제도를 어떻게 재검토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