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03:00 (월)
'녹두전' 동주는 광해의 불면증을 떨칠 방도를?
'녹두전' 동주는 광해의 불면증을 떨칠 방도를?
  • 김소형 기자
  • 승인 2019.11.10 0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캡처

[굿데일리뉴스=김소형 기자] 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 백소연, 연출 김동휘, 강수연, 이하 '녹두전')에서는 김소현과 장동윤이 불붙은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방송에서는 애틋한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녹두와 동주의 로맨스가 깊어졌다.

동주는 광해의 불면증을 떨칠 방도를 알려준 덕에 중전의 방자 청탁으로 입궁하게 됐다.

궐 안에서는 광해의 불안이 걷잡을 수 없이 커져갔다.

유연경 가문의 무덤을 뒤져 살아남은 자가 있는지 확인하고자 했고, 옥에 갇힌 허윤(김태우 분)을 추국했다.

율무에게 속아 허윤이 천행수(윤유선 분)를 죽이고 과부촌을 불태웠다 믿은 무월단은 복수를 위해 거짓을 고변했다.

허윤은 결국 숨겨두었던 진심을 드러냈고, 결국 광해의 분노를 사며 죽음을 맞았다.

그 후 칠성은 다리 아래 거적 사이에 허윤의 시신이 놓여있는 것을 발견했다.

자신의 주인이 처참한 죽음을 맞이한 것을 보곤 오열하면서도 큰 소리를 내지 못해 삼키는 칠성의 모습은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정윤저의 행방을 물으러 온 박단호(황인엽 분)의 등장에도 두려워하지 않고 “난 급할 것이 없다. 모시는 주인이 여기 계시니까”, “어차피 저승길 동무나 해드리러 온 것이니”라며 스스로 칼을 꽂아 자결함으로써 멋지게 마지막을 장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