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21:00 (화)
˝사운드 오브 뮤직˝ 상상이 안 된다며?
˝사운드 오브 뮤직˝ 상상이 안 된다며?
  • 백효진 기자
  • 승인 2019.10.1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굿데일리뉴스=백효진 기자] 방송에서 이들은 현지인을 만나기 위해 배를 타고 강 줄기를 거슬러 올라갔다.

선우정아는 "여기에 마을이 있는 게 상상이 안 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바누아투에 도착한 아티스트들은 눈 앞에 펼쳐진 자연 경관에 감탄했다.

카누를 타고 이동하던 중, 물을 이용해 음악을 만드는 원주민들을 발견했다.

이들이 하는 ‘워터 뮤직’은 빨래에서 유래됐고, 손바닥 모양을 다르게 해 각기 다른 소리를 내는 방식이라고. 남자들은 물 밖에서 비트를 만들고, 여자들은 물 안에서 물을 연주한다.

낯선 음악을 접한 모두는 감탄했고, 소리를 채집했다.

에메랄드 빛깔의 물이 인상적인 리리 블루홀에서 원주민들이 연주한 '워터뮤직'을 신나게 즐긴 그는 더욱 매력적인 소리를 찾기 위해 정은지와 함께 노래의 섬 마에보로 발걸음을 달리했다.

다음은 '나무의 노래'였다.

숲을 찾은 선우정아와 디폴은 풀피리와 나카탐볼 나무 소리를 채집했다.

현지인은 "길을 잃었을 때 위치를 알리기 위한 것"이라며 나카탐볼 나무 소리를 시범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