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6:00 (목)
‘허정민’ 고비를 외치며..
‘허정민’ 고비를 외치며..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1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허정민은 2000년 문차일드 시절 데뷔 앨범에 있던 ‘태양은 가득히’ 곡을 춤과 함께 라이브로 부르며 여름특집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장도연은 정경화 ‘나에게로의 초대’를 완벽한 무대매너로 립싱크를 선보였다.

오프닝부터 흥겨운 춤판이 벌어지며 프렌즈팀들은 온 진이 다 빠질 정도로 댄스를 춰 보였다고.

착석한 게스트팀에게 MC 붐은 평소 쇼핑습관을 물었고 장도연은 “군것질 이런 것은 너무 좋아하지만 옷이나 신발 등은 잘 사지 않으려고 한다. 사서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허정민은 "내 좌우명이 '생산성 없는 활동을 하지 말자'이기 때문에 보통 돈 벌러 나갈 때 말고는 집에 있는 편"이라며 "집에 있는 것을 좋아해서 라면 참치 등을 다 구매한 후 집에서 일주일 정도 나오지 않은 적도있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팀은 "생산이 힘이다. 자린! 고비!"를 외치며 녹화에 임했다.

그 다음으로 이어진 ‘맛탐정 프렌즈’ 코너의 주제는 각양각색 재료들에 불맛을 더해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국민 음식 ‘짬뽕’. 주제가 공개되자 박나래는 “짬뽕하면 장도연이다. 장도연이 바로 짬뽕의 아이콘”이라며 과거 회식장소에서 벌어진 놀라운 일화를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