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22:00 (금)
‘여름아 부탁해’ 강석우는 그래도..
‘여름아 부탁해’ 강석우는 그래도..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8.0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캡처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31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67회’에서는 경애(문희경)는 금희(이영은)가 상원(윤선우)의 레스토랑에서 일한다는 사실을 알고 놀라게 됐다.

금희(이영은)는 상원(윤선우)의 레스토랑의 휴일을 맞게 되자 빈 레스토랑에서 요리연습을 했고 상원(윤선우)은 집에 준호(김사권)가 있자 불편한 마음에 레스토랑으로 피신했다.

이채영은 김사권과 함께 웨딩드레스 피팅을 하며 임신으로 불러야 할 배가 나오지 않은 것을 얼버무리며 넘어가게 됐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이다.

강석우는 “그래도 또 전화해”라고 일렀고 김사권은 “오늘 어머니 찾아 뵙기로 했다”라고 답했다.

문희경은 “상원이 레스토랑 그만 둘 수 없다면 상원이 레스토랑 그만두게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