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11:00 (금)
‘레벨업’ 해당 게임의..
‘레벨업’ 해당 게임의..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7.15 0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레벨업 방송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11일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극본 김동규)에는 신연화(한보름)의 눈물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레벨업’ 2회에서 신연화는 자신이 조이버스터 입사 초기에 기획했던 게임이 다른 게임회사인 넥바이퍼에서 시연되고 있는 현장을 목격하고는 분노하며 울분을 터뜨렸다.

해당 게임의 기획서를 제출했을 당시 신연화의 상사였던 봉과장(마정석 분)이 넥바이퍼로 이직하면서 신연화의 게임 기획을 무단으로 도용해 시연에 나선 것.

때 등장한 안단테는 “자존심 때문에 인생 날릴 거 없다”며 흥분한 신연화를 진정시키고 사과를 권했다.

신연화는 안단테의 논리정연한 말에 말문이 막혔고, 기분이 상할 대로 상한 채 자리를 떠 두 사람의 갈등이 고조됐다.

게임기획 도용 일을 전혀 알지 못하는 안단테가 끼어들어 넥바이퍼를 변호한 상황을 곱씹었고, 이에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몰래 눈물을 훔쳐야 했다.

겉으로는 단단해 보였지만 속은 여렸던 신연화의 내면이 드러나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처럼 한보름은 신연화의 변주하는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생동감을 불어넣고 있다.

외에도 성훈과 악연인 듯 인연인 만남이 앞으로 어떻게 이어질지 많은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