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00:00 (월)
인천광역시청, ‘‘서울에서 인천을 만나다’’
인천광역시청, ‘‘서울에서 인천을 만나다’’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7.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인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국립민속박물관과 공동으로 8월 18일까지 개최하고 있는 ‘메이드 인 인천’ 특별전과 관련하여 인천의 도시 생활 문화를 보다 깊게 공감할 수 있는 인천 전문가 특강을 비롯한 문화행사를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 전문가 특강은 인천의 전문가가 산업도시 인천을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7월 12일부터 26일까지 총 3회에 걸쳐 매주 금요일에 열린다.

첫번째 ‘시대의 길목, 개항장’에서는 인천에서 나고 자란 문화전문가 유동현 인천광역시립박물관장과 함께 타임머신을 타고 근대 개항기 인천에서 바닷길을 따라 흘러들어온 무수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두 번째, ‘모든 것은 역에서 시작되었다’에서는 김상열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전시교육부장과 함께 바다를 중심으로 성장해온 인천이 기차역을 중심으로 100여 년간 변화하는 과정을 인천 사람들의 삶을 통해 들여다보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인천의 산업유산과 공장의 변화’에서는 김현석 인천민속학회 이사와 함께 인천의 산업도시화 과정에서 중구와 동구, 부평구 일대에 남아있는 산업유산과 현재 공장의 문화적 가치를 살펴보게 될 것이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이외에도 인천공단 노동자와 함께하는 음악이 있는 <갤러리 토크>를 운영하여 인천 지역 전문가의 특강과 함께 산업화의 주역이었던 인천 공단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서울에 소재한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인천’에 대한 깊이 있는 내용을 다루는 전문가 특강과 문화행사가 개최되어 기쁘다.”라며, “인천 시민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서울에서 인천을 이해할 수 있는 자리를 가지게 된 것은 무척이나 의미 있는 일이며,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