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00:00 (월)
‘저스티스’ 믿고 보는..
‘저스티스’ 믿고 보는..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6.27 0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 스릴러.

믿고 보는 연기 장인 손현주와 최진혁, 두 배우의 만남이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24일 공개된 스틸컷은 태경과 송우용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담겼다. 예리한 논리와 영리한 언행으로 업계 최고의 승소율을 자랑하는 변호사 태경, 그의 눈빛은 어느 순간에서나 날카롭게 빛나고 있다. 주로 고위층의 사건을 맡으며 웬만하면 무죄, 적어도 집행유예를 이끌어내는 태경은 동생의 복수를 위해 송회장의 손을 잡았다. 스틸컷에서 포착된 태경의 흔들림 없는, 그러나 어딘가 의미심장한 표정에서 변호사라면 당연히 지녀야 할 정의감 대신 권력과 재력을 택하게 된 이유가 궁금해진다.

태경과 마찬가지로 한 치의 빈틈도 느껴지지 않는 깔끔한 스타일링과 회장님 포스를 뿜어내는 송우용. 동생의 복수를 원하는 태경을 통해 권력층의 온갖 쓰레기 사건을 처리해주며 회사를 키워 엄청난 재력가로 성장했다. 돈과 힘을 갖기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하는 송우용에게 태경은 꼭 필요한 존재. 하지만 영혼까지 꼭 닮은 태경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을 추적하게 되면서 두 남자 사이에 묘한 갈등의 불씨가 피어오르기 시작한다.

사진만으로도 압도적인 아우라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최진혁과 손현주. 이들은 악마와의 거래를 하는 태경과 송우용의 냉철한 외면과 욕망으로 점철된 내면을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제작진은 “최진혁과 손현주의 믿고 보는 연기력은 이미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입증됐다. ‘저스티스’에서 두 배우의 조합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그리고 흥미로운 사건들 속에서 태경과 송우용이 어떻게 부딪힐지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