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00:00 (월)
‘지정생존자’ 첫 방송을..
‘지정생존자’ 첫 방송을..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6.27 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첫 방송을 일주일 앞둔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연출 유종선/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DK E&M)에서 배종옥은 뛰어난 정치적 수완을 가진, 정치 9단 야당 대표 윤찬경 역을 연기한다.

최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배종옥은 자리에 가만히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는 그 짧은 장면으로도 강렬한 아우라를 발산했다. 배종옥은 “윤찬경은 아주 강력한 파워를 지닌 여자”라는 배종옥. “협박과 협상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정치 세계에서 여성 선두주자로 존재하는 인물이다. 이러한 카리스마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또 ‘60일, 지정생존자’에 대해 “작품 자체가 아주 흥미진진했다. 국회의사당이 폭발했다는 설정 하나만으로도 그 후에 무슨 일이 일어날까 하는 기대와 의문이 많이 생기는 작품이었다. 시청자의 마음으로 긴장감 있게 대본을 읽었다”라며 “대본을 읽는 내내 각각의 캐릭터가 가진 색다른 묘미를 보는 재미가 있었다. 다양한 캐릭터를 보는 즐거움과 함께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예측 불가의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이라고 귀띔했다.

어지러운 정국에서 정치 베테랑 윤찬경의 진가는 더욱 빛을 발할 예정. 야당 대표로서 청와대를 견제하면서도 함께 힘을 모아 국가적 위기를 수습해야 하는 의무를 지니기도 했다. 배종옥은 “상상도 못할 대담한 정치적 행보를 보이는 인물이기 때문에, 윤찬경이 매 순간 어떤 선택을 할지 기대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