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19:00 (월)
조수미 지겨워서 가출...배고파서 돌아와..
조수미 지겨워서 가출...배고파서 돌아와..
  • 손정수 기자
  • 승인 2019.06.1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굿데일리뉴스=손정수 기자] 최근 대화의 희열 방송에는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수미는 어린 시절 바흐와 피아노가 지겨웠다며, 한번은 도망가려고 했더니 방 밖에서 어머니가 문을 잠갔었다고 회상했다.

이후 가출 결심을 했다는 조수미는 "동생 둘을 모아두고 '누나는 집을 나간다'고 했다. 어머니 집안일 잘 도와주고 잘 살라고 하고 집을 나왔다. 근데 나와보니 갈데가 없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