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세종특별자치시청, ‘‘이웃과 반려동물 안전’ 펫티켓으로 지켜요’
세종특별자치시청, ‘‘이웃과 반려동물 안전’ 펫티켓으로 지켜요’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4.05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세종]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5일 전통시장, 대형마트와 공원 등에서 시민들과 함께 하는 반려동물 에티켓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시청 공무원과 시민들로 구성된 동물보호명예감시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맹견 및 반려견 소유자가 지켜야할 의무 사항을 담은 ‘동물보호법’에 대한 집중 홍보가 실시됐다.

지난 3월 21일 개정·시행된 동물보호법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테퍼드셔 테리어, 스테퍼드셔 불 테리어, 로트와일러와 그 잡종 등의 맹견 소유자의 의무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맹견의 소유자는 동물등록 및 매년 3시간씩 교육 이수해야 하며 소유자 등 없이 맹견을 기르는 곳에서 벗어나지 않게 하고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 시설에는 맹견의 출입을 금해야 한다.

이를 어길 때에는 최대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맹견뿐만 아니라 모든 반려견이 목줄 미착용 등 안전관리 규정을 위반해 사람이 사망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안전관리 규정을 위반해 사람이 상해를 입은 경우에도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규정이 신설되어 동물소유자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이날 캠페인에서는 동물소유자는 목줄 및 인식표착용, 배설물처리는 물론, 동물을 무서워하는 이웃을 배려하고, 일반시민은 타인의 반려동물을 만지기 전 반드시 동의를 구하는 등의 펫티켓 실천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 이웃과 반려동물의 안전을 위해 반려동물 소유자와 일반시민의 펫티켓 실천이 꼭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공원, 산책로 등 반려견을 동반한 반려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지역에서 동물보호법 홍보·지도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유기·유실동물 및 반려견 안전사고 방지 및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고자 지난해부터 현수막·안내판·전단지·홈페이지·마을방송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 캠페인을 추진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