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세월호 감동' 손석희,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한 이유?
'세월호 감동' 손석희,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한 이유?
  • 이지훈
  • 승인 2019.01.2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 뉴스=이지훈 기자]

'세월호' 침몰사고 방송에서 인간적인 진행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손석희'란 단어가 검색어에 1위에 오른 이유는 프리랜서 기자 A(49)씨를 폭행했다는 구설수에 올랐기 때문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4일 A씨가 지난 10일 오후 11시50분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이사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해 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손 대표이사에게 얼굴을 수차례 폭행 당했다며 경찰에 전치 3주 진단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SNS 등을 통해 A씨가 썼다고 소개된 글과 당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확산되기도 했다.

이 글에서 A씨는 "손씨 측이 '(자신에 대한) 기사 철회를 조건으로 채용을 요구하며 협박했다'고 주장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하지만 JTBC 탐사기획국 기자직 채용은 분명 손씨가 먼저 제안했다"고 밝혔다.

A씨는 손 대표이사 관련 내용을 취재 중이었고, 이를 위해 만난 손 대표이사가 제안한 일자리를 거절하자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손 대표이사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상대방이 주장하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A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협박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고 일축했다.

손 대표이사는 그러면서 2017년 4월 주차장에서 후진하다 견인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를 내고 자비로 배상한 적이 있는데, A씨가 지난해 여름 이 사실을 듣고 자신을 찾아 기사화를 빌미로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이사는 "A씨가 이후 직접 찾아오거나 문자 메시지를 보내 정규직 특채를 노골적으로 요구했다"며 "이에 정규직이든 계약직이든 특채는 회사 규정에 따라야 한다고 일관되게 얘기하자 최근에는 거액까지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이사는 A씨를 상대로 공갈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뉴스9' 앵커이자 JTBC 대표인 손석희 앵커는 세월호 침몰사고후 진심어린 진행으로 슬픔에 잠긴 시청자들에게 작은 위안을 줬다.

손석희 앵커는 지난 2014년 4월 24일~25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진도 팽목항에서 'JTBC 뉴스9'를 진행했다.

진도 팽목항에 선 손석희는 "시청자 여러분, JTBC '뉴스9'의 손석희입니다. 진도군 팽목항에 와있습니다"고 오프닝 멘트를 시작했다.

손석희 앵커는 침통한 표정으로 "무심하게 피어있는 봄꽃들 사이로 바다에 갇힌 아이들을 기다리는 노란 리본의 간절한 행렬을 쫓아오다 보면 이 곳 팽목항에 당도한다"라며 "사고 열흘째 구조소식은 들리지 않았고, 시신수습도 거의 정체상태에 빠졌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스튜디오가 아닌 팽목항 현장에서 뉴스를 진행한 손 앵커는 현재 구조현황과 수사상황, 정부 대응 등과 가족들의 애타는 마음을 전했다.

손석희 앵커는 세월호 소식을 전하는 내내 시청자들과 함께 슬픔을 나누며 진심어린 진행으로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종편 4사의 전체 프로그램의 시청률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