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제주특별자치도,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토지보상’ 본격화’
제주특별자치도,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토지보상’ 본격화’
  • 이광수 기자
  • 승인 2019.01.24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일리뉴스=제주]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개년 동안 연차별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39개 공원 6,798천㎡에 대해 총 5,757억 원을 투입해 매입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1차년도인 올해에는 토지보상비 지방채 690억 원, 자체재원 35억 원 등 총 725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제주시 4개 공원(용담, 사라봉, 남조봉, 동복공원)과 서귀포시 5개 공원(월라봉, 삼매봉, 엉또, 식산, 강창학공원)에 대한 토지보상을 본격화한다.

도로가 없는 맹지인 어린이공원에 대해서도 자체재원을 투자해 매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구역이 오는 2020년 7월 1일부터 실효되는 것을 감안해 토지보상에 만전을 기하고, 내년 6월까지 실시계획 인가를 완료할 수 있도록 공원조성계획 실시설계 용역을 조기에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19년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집행관리 계획 마련과 함께, 각 행정시와 토지보상 특별상황실을 설치·운영하면서 토지주와 마을단위 방문 협의를 통해 토지보상을 차질없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재원부담을 덜기 위해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전국 사례를 면밀히 검토해 이를 도입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 박원하 환경보전국장은 “도시공원은 도민의 삶의 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시설인 만큼, 도시공원의 난개발 방지 및 공공성 유지를 위해 일몰해소에 집중하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