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코피 아난 전(前) 유엔 사무총장 별세
코피 아난 전(前) 유엔 사무총장 별세
  • 장유창 기자
  • 승인 2018.08.20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코피 아난 전(前) 유엔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0세.

코피 아난 재난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난 전 총장이 짧은 기간 투병하다 오늘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코피 아난은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코피 아난은 유엔 직원에서 시작해 34년 후에 유엔 사무총장에 이른 인물이다. 

1938년 영국 식민지였던 골드코스트(현재의 가나)에서 부족장의 아들로 태어난 코피 아난은 '금요일에 태어난 소년'이란 의미의 '코피'란 이름을 갖게 됐다. 

식민지 상황을 뼈저리게 경험한 코피 아난은 19살 되던해 가나의 독립을 경험하고 이후 미국과 스위스에서 공부했다.

포드 재단의 후원 아래 미국 미네소타의 매칼레스터 대학(을 다니고, 그 뒤 스위스 제네바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은 코피 아난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행정예산담당관으로 유엔에 첫 발을 내딛게 됐다.

MIT에서 경영학 석사를 받고 가나로 돌아가 가나관광개발공사에서 조국의 개발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현실의 벽을 절감한 뒤 다시 유엔으로 복귀한다. 

1987년 케야르 사무총장의 발탁으로 사무차장보로 승진, 부트로스 갈리 사무총장 때에는 평화유지군 담당 사무차장보로 일하며 탈냉전 분위기를 경험했다. 

당시 코피 아난은 1990년 이라크에 억류된 외국인 석방을 위해 후세인과 협상을 시작해 결국 900여명의 유엔직원을 포함한 외국인 구류자의 협상에 성공해 능력을 인정받아 유엔의 사업기획, 예산 및 재정을 다루는 핵심 분야의 사무차장보로 임명됐다. 

당시 유엔사무총장이었던 부트로스 갈리가 미국의 절대적인 반대로 재임에 실패하면서, 5년 남은 아프리카 '몫' 사무총장 자리가 코피 아난에게 돌아간다. 

사무총장 첫 선출 당시 프랑스는 미국을 견제해 4번이나 거부권을 행사했지만, 전(前) 임기의 적극적인 사무총장으로서의 행보로 인해 2002년 재선 때에는 만장일치로 재임에 성공할 수 있었다.

아난은 정치가형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국제사회가 지향해야 할 이상을 제시했고, 유엔을 국제사회의 주요 행위자로 복귀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난은 방만했던 유엔 사무국 조직을 축소하고 1997년에는 유엔 사무부총장을 신설했다.

유엔활동을 안보, 개발, 인권 등으로 결집시키고 특히 국제사회에 인도주의적 위기가 닥칠 때 유엔이 적극적으로 간섭할 수 있다는 '인도주의적 개입' 개념을 확산시켰다. 

2000년 유엔이 개최한 새천년정상회의에서 설정한 '새천년개발목표(MDGs: Millennium Development Goals)'는 빈곤과 저발전 등 전 지구적 8대 목표를 성공적으로 제시했다는 평가 받는다.

재임 기간 안에 '친미 사무총장'이라는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다. 하지만 비판받은 대로 미국의 눈치만을 본 것은 아니었다. 미국의 이라크 전쟁을 앞두고 '유엔의 인증을 받지 않고 실시하는 어떤 무력제제 조치도 불법'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나 결국은 개시된 전쟁을 바라보며 코피 아난은 정신쇠약으로 당분간 입원을 해야 할 정도였다. 

이라크 문제는 훗날 그가 OFF(Oil-for-Food) 스캔들에 휘말리게 되면서 다시 한번 그를 곤궁에 빠뜨린다. OFF 프로그램이란 이라크에 경제제재 조치를 한 뒤에 일반 국민들의 생활수준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고안된 프로그램으로 이라크의 석유를 수출해 얻은 수익을 일반국민들을 위해 사용하는 획기적인 착상이었다.

이 과정 속에서 일부 수익이 후세인에게 전달되는 등 부적절한 운영 사례가 포착되고, 특히 코피 아난의 아들 코조(Kojo)가 부적절한 뇌물수령 혐의를 받게 되면서 유엔과 코피 아난 사무총장의 도덕성은 큰 타격을 입었다.

한편 그는 2001년유엔과 공동으로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428번길25-3층
  • 대표전화 : 070)8285-6008
  • 전화 : 010-8439-1600
  • 팩스 : 031-376-60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효정
  • 명칭 : 굿데일리
  • 제호 : 굿데일리
  • 등록번호 : 경기 아 50516
  • 등록일 : 2012-10-10
  • 발행일 : 2012-10-10
  • 발행인 : 양종식
  • 편집인 : 양종식
  • 굿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굿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