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00 (토)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 신설 국회 통과 협조해달라”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 신설 국회 통과 협조해달라”
  • 관리자
  • 승인 2014.12.1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특례시 신설 국회 통과 협조해달라” 정의화 국회의장과 간담회…“지방자치발전위 특례시안 나아지는 것 없다정의화 국회의장이 11일 수원시청을 방문, 염태영 수원시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굿데일리=장유창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11일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특례시 신설이 포함된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도록 국회차원에서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염 시장은 이날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과 경기도아동보호전문기관의 운영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수원을 방문한 정 의장에게 특례시 신설 등 시정 현안을 보고했다.이날 간담회에는 박광운(영통) 국회의원, 전태헌 제1부시장, 김영규 안전기획조정실장 등 시 간부공무원이 참석했다.염 시장은 이날 특례시 신설과 관련, “수원시의 공무원 1인당 주민수는 443명으로 인구 규모가 비슷한 울산시의 245명에 비해 크게 부족하고, 예산도 울산이 4조5000억원으로 2조원인 수원시의 2배에 달한다. 도세 징수액도 45%만 경기도로부터 교부받고 있어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했다.염 시장은 따라서 “특례시 승격을 통해 행정과 재정권한을 보장해줘야 한다”며 “그러나 (지방자치발전위원회의 특례시 안은) 명칭만 바꾸는 것으로 나아지는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염 시장은 “이찬열 의원이 지난해 특례시 신설법안을 제안해 발의했지만 전혀 진척이 되지 않고 있다"며 "국회차원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박광온 의원도 “수원시의 공무원 1인당 주민수가 430명에 달해 서비스에 문제가 있다. 국민 서비스 질의 균등화 차원에서 이 문제를 접근하면 설득력이 있을 것”이라고 거들었다.정 의장은 이에 대해 “시장 이름과, 지역 국회의원 4명이 연서해 건의서를 제출해달라”며 “수원시 뿐 아니라 우리나라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염 시장은 이어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의 복원, 기반시설 확충, 문화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르네상스사업에 대한 국비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염 시장은 “수원화성 성역화사업에는 1조8390억원이 소요되는데 현재까지 6896억원이 투자됐고, 앞으로 1조1494억원을 더 투자해야 한다. 그러나 자체 재원으로는 어려워 유네스코 특별법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정 의장은 “1999년 이 사업이 시작됐다면 지금쯤 한번 전체 계획을 리뷰해볼 필요가 있다. 그 당시에는 하드웨어 계획이었을 것으로 본다. 지금은 소프트웨어가 많아야 한다”며 “오늘 수원화성을 둘러보니 행궁하고, 인근 건물하고 조화가 안 맞다. (건물에) 기와를 얹게 하든지 보완이 필요한 것 같다”고 조언했다.염 시장은 이어 수원고법 설치 관련해 대법원과 법무부간 중재를 서 달라고 건의하고, 수원 군공항 이전 및 스마트폴리스 조성 계획에 대한 국방부 협의시 국회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