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22:00 (목)
경기도 킨텍스, 초대형 국제행사 로타리클럽 세계대회 개최
경기도 킨텍스, 초대형 국제행사 로타리클럽 세계대회 개최
  • 관리자
  • 승인 2012.11.12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 9천여 명의 외국인을 포함한 총 5만 6천여 명이 참가하는 초대형 국제행사인 로타리클럽 세계대회가 2016년 대회개최지로 경기도 킨텍스를 선택했다.

경기도는 미국 에반스톤에서 열린 국제로타리(본부) 이사회가 킨텍스를 2016년 국제로타리 세계대회 개최지로 최종 결정했음을 한국로타리 측을 통해 통보했다고 밝혔다.

오는 2016년 5월 27일부터 6월 1일까지 개최될 예정인 ‘로타리 인터내셔널 2016 세계대회’는 세계 로타리인들이 매년 모여 개최하는 초대형 국제행사다.

2016년 총회는 100여국에서 참가하는 외국인과 국내 회원 등 총 5만 6천명이 참석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컨벤션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 인해 숙박, 요식, 관광, 쇼핑, 운송 등과 관련 외국인 참가자 소비(805억원) 및 주최측 경비 지출(약 160억원)로 인한 직접소비지출효과와 함께, 그로인한 생산유발효과 1,800여억 원, 고용유발 2천여명 등 많은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이는(외국인 참가 29천명 감안 시) 중형승용차량 6,090대 또는 42인치 TV 44만대 수출 효과와 맞먹는 것으로서 내수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것이 경기도의 설명.

그동안 경기도는 2016 로타리 국제대회의 킨텍스 유치를 위해 道와 고양시, 경기관광공사(경기컨벤션뷰로), 킨텍스가 공동유치단을 구성하고, 로타리 조직위원회에 유치 프리젠테이션 실시(3월), 방콕대회 참가 유치활동(4월), 조직위의 현장답사(5월), 조직위 심의 시 현장설명(6월) 등의 노력을 해왔다.

특히, 지난해 9월 킨텍스 2전시장 개장으로 세계적 수준의 10만㎡이상의 국제전시컨벤션센터를 확보하는 한편, 2011년 7월 ‘경기관광 공사’내 ‘경기컨벤션뷰로’를 설립, MICE산업육성 및 국제행사 유치에 힘쓴 결과 이번 초대형 행사개최에 성공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경기도는 이번 로타리 세계대회 유치를 계기로 도-킨텍스-경기관광공사-고양시간 실무T/F팀을 구성하고, 숙박시설 조기건립과 유치에 전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신낭현 경기도 경제정책과장은 “세계 100여국이 참여하는 국제로타리 2016 한국대회의 킨텍스 개최는 경기도와 고양시가 세계적인 국제행사 개최지로 손색이 없음을 대내외에 알리는 획기적 전기가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과가 큰 대규모 국제전시회 및 컨벤션 유치에 주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로타리클럽은 1905년 황폐해진 미국 사회, 특히 시카고의 상황을 심히 염려한 청년 변호사 폴 해리스가 세 사람의 친구와 상의하여 2월 23일 첫 번째 모임을 가진 데서 탄생한 클럽으로 현재 200개 이상 국가 및 자치령에 34,135개 클럽, 122만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윤호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