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23:09 (목)
도쿄도 3개현 이동제한 요청,,, '도시봉쇄' 우려에 식료품 사재기 움직임
도쿄도 3개현 이동제한 요청,,, '도시봉쇄' 우려에 식료품 사재기 움직임
  • 안강필 기자
  • 승인 2020.03.2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매장 쌀·화장지 등 품귀…개점 전부터 슈퍼마켓 앞에 장사진
일본은 이미 올봄 들어 화장지 등이 품귀 현상을 빚었는데 이번 도쿄도 등의 이동제한이 시작되면서 민심이 출렁거리고 있다.
일본은 이미 올봄 들어 화장지 등이 품귀 현상을 빚었는데 이번 도쿄도 등의 이동제한이 시작되면서 민심이 출렁거리고 있다.

일본의 도쿄 올림픽 연기가 발표되고나서 일본의 민심이 출렁거리고 있는 가운데 도쿄도가 26일 가나가와 지바 사이타마 등 3개 현에 대해서도 불요불급한 일이 아니면 이동을 자제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함으로써 사실상 도쿄도 일부의 이동 제한령을 발표했다.

요미우리와 닛케이신문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는 이날 가나가와현·사이타마현·지바현 지사와 전화 회담을 가지고 도쿄와 각 현 간 이동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도쿄도를 둘러싸고 ·가나가와현·사이타마(埼玉)·지바(千葉)현 등은 일본의 핵심 수도권이다.

이번에 일본 수도 도쿄(東京)에 이어 인근 가나가와(神奈川) 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 요청을 하자 수도권이 코로나19 감염 비상에 걸렸다.

NHK, 닛케이, 요미우리 등 주요 신문 방송에 따르면 구로이와 유지(黒岩祐治) 가나가와현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감염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일을 자택에서 할 수 있도록 생각을 부탁드린다""사람이 모이는 이벤트에 대해서도 연기와 취소, 개최 방법의 연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유지 지사는 "특히 이번 주말엔 불필요하며 급하지 않은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가나가와 현의 외출 자제 기간은 424일까지다. 도쿄도의 412일 보다 더 길다.

 

일본 민심 출렁, 사재기 나서는 등

 

이런 상황에 이르자 생필품 사재기가 일본 도쿄도에서 나타나고 있다. 25일 오후와 26일 오전 도쿄의 슈퍼마켓이나 편의점 중에는 쌀, 화장지, 먹는 샘물 등이 품귀 현상을 보이는 곳들이 있었다.

일부 슈퍼마켓에서는 개점 전부터 소비자들이 줄지어 기다리다 앞다퉈 화장지를 사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화장지의 경우 지난달부터 일부 지역에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1인당 구매 수량을 1묶음으로 제한하는 게 일반적이었음에도 26일에는 물건을 구하기 쉽지 않은 매장이 여러 곳 있었다.

일부 매장은 진열된 식료품과 냉동식품 등의 양이 평소보다 눈에 띄게 줄었다.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 도시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하게 될 수도 있다고 고이케 지사가 경고한 지 이틀 만에 감염자가 급증하자 불안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품귀 현상은 일시적이며 생필품 공급에는 특별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식료품 등 품귀에 관해 "일시적인 수요 증가로 일시적으로 상품 부족 상태가 되는 사례도 있다""소매업자들과도 협력, 상황을 제대로 파악해 필요한 대응을 신속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도 올바른 정보에 근거해 냉정하게 대응하기를 부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NHK에 따르면 농림수산성은 식료품의 안정적인 공급체제가 갖춰져 있고 공급량도 충분하다며 차분하게 구매하라고 소비자들에게 촉구하기로 했다.

농림수산성은 식품 관련 업계에 상품이 부족해지지 않도록 원활한 공급을 요청하고 소비자에게 필요한 양만 사도록 당부할 방침이다.

농림수산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비축분과 민간 재고를 합해 쌀은 일본 내 수요의 6.2개월분에 해당하는 약 380t이 있으며 밀은 2.3개월 수요에 해당하는 약 93t이 비축돼 있다고 NHK는 전했다.

도쿄에서는 2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41명이 새로 확인돼 그 전날 파악된 신규 확진자(17)2배를 넘었으며 고이케 지사는 감염자의 폭발적 증가를 의미하는 '오버슈트'를 막을 수 있도록 외출을 삼가라고 당부했다.

지금까지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해 오던 일본이 과연 이번 코로나19를 제대로 막을 수 있을지, 국민들은 합심해서 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