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00:00 (금)
코로나19 속 신차 기지개 켜나? 올 뉴 아반떼, XM3, 기아 쏘렌토 4세대 등
코로나19 속 신차 기지개 켜나? 올 뉴 아반떼, XM3, 기아 쏘렌토 4세대 등
  • 송민섭 기자
  • 승인 2020.03.2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첫날 1만대 넘어…아반떼 역대 최대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예약판매 실적이 상당히 긍정적이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예약판매 실적이 상당히 긍정적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으로 전 산업이 초토화되고 있는 가운데 완성차 업계의 신차들이 기대 이상의 호평을 받으면서 활기를 더하고 있다

현대차는 267세대 '올 뉴 아반떼'가 사전계약 첫 날 판매 1만대를 넘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5일 아반떼 완전변경 신차 사전계약을 시작해 하루 만에 158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아반떼 한 달 평균 판매 대수 5175대의 약 두 배이고 2015년 나온 6세대 아반떼의 첫날 사전계약 규모(1149)의 약 9배로, 19901세대 아반떼(엘란트라)가 나온 이래 최대치라고 현대차는 말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열풍으로 최근 5년간(2015~2019) 국산 준중형 세단 수요가 32% 감소한데다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한 상황에서 낸 성과로는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현대차는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 합리적인 가격이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고객 100명에게 추첨을 통해 현대 디지털 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현대 스마트센스의 선택 사양 무상 장착 서비스를 제공한다

올 뉴 아반떼는 다음 달 7일 공식 출시된다.

 

르노삼성과 기아 쏘렌토 역시 호평

르노삼성 XM3
르노삼성 XM3

르노삼성차 미래를 짊어질 신차 XM3가 시장의 호평 속에 성공적으로 출시돼 26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XM3가 지난 9일 공식 출시 이후 보름 만에 사전계약 포함 누적 계약 대수 16000대를 기록했다.

7000 대 수준인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생산능력을 고려하면 지금 신청해도 3개월 가까이 기다려야 할 정도다.

도시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XM3는 쿠페형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 뛰어난 주행 능력 등으로 초기 인기몰이 중이다.

르노삼성차는 XM3의 안정적인 생산을 이어가 내수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출시를 뒷받침하고, 르노그룹으로부터 유럽 수출용 XM3 위탁생산 물량도 배정받아야 한다.

지난해까지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생산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던 닛산 로그 위탁생산 계약이 종료되면서 후속 물량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이번 신차 XM3의 호평은 르노삼성으로서는 즐거운 일이다.

기아차 스포츠유틸리티 모델인 쏘렌토 4세대도 인기가 좋다. 4세대 쏘렌토는 지난달 20일부터 영업일 기준 18일 동안 26368대가 사전계약됐다.

기아차 쏘렌토 4세대
기아차 쏘렌토 4세대

지난해 쏘렌토 월평균 판매대수(4360)와 비교하면 6개월 치에 달한다. 디젤 모델만 13491대가 계약됐다. 최근 일주일치를 더 하면 더 많은 판매가 일어났을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한국GM도 노사 협약을 마치면서 신차 판매에 본격 나설 전망이다.

완성차 업계는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사태로 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이 정도의 판매는 긍정적이라면서 소비 심리가 조금만 더 살아나면 신차로 시장 견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