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23:09 (목)
기업 74.6% '코로나19에 채용 취소·연기'...신입직 구직자에 타격
기업 74.6% '코로나19에 채용 취소·연기'...신입직 구직자에 타격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3.2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기업 10곳 중 7곳이 채용을 미루거나 취소하고 있다.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4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채용계획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설문결과 기업 46.0%가 '코로나19로 미뤄진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으며, 13.9%는 '취소된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미뤄진 채용과 취소된 채용 계획이 모두 있다'는 응답도 14.7%로 높았다. 반면 '코로나19에도 변화 없이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기업은 4곳 중 1곳(25.4%)에 불과했다.

연기되거나 취소된 채용에서 뽑을 직원은 경력직이 39.2%의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신입직은 80.5%의 응답률을 보여 신입직 구직자의 구직난을 예상케 했다.

기업들이 채용을 미루거나 취소하는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코로나19 확산을막기 위해서(63.3%)'였다. '일단 상황을 지켜보고 다시 진행하기 위해서(37.5%)' 채용을 미루거나 취소했다는 응답이 2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시장상황 등 앞으로의 부진에 예상돼서(35.9%)', '이용량 저하, 매출 하락 등 실제로 사업부진을 겪고 있어서(28.5%)'라는 응답도 이어졌다. '지원자들이 면접을 취소하는 등 채용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서(18.9%)' 채용을 취소하거나 미뤘다는 응답도 있었다.
 
채용재개 시점에 대해 기업 40.5%가 '아직 잘 모르겠다'고 답했으며, 3.3%는 '재개하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반면 34.2%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 재개할 것'이라 답했으며 '조만간 다시 진행할 것'이란 응답도 21.9%를 차지했다.

코로나19는 채용 면접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 방침이나 내용에 변화가 생긴 것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기업 65.4%가 '있다'고 답했다.

달라진 면접 방침 및 내용(복수응답)으로는 '마스크를 쓰고 면접에 임할 수 있도록 허용하거나 권고한다(51.9%)'와 '채용 취소, 연기에 따라 면접 역시 취소, 연기됐다(48.4%)'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면접절차를 줄이며 최소한의 면접만 실행(27.5%)'하거나 '면접대기 중 지원자의 동선이 겹치지 않게 면접 간격과 공간 등을 조정한다(25.0%)', '면접 전 면접관과 지원자의 체온을 측정하는 등 사전 조치를 먼저 취한다(22.8%)'는 응답도 이어졌다. 

또 '일대일 면접을 진행하는 등 면접에 참가하는 인원을 최소화한다(17.8%)', '전화, 화상면접 등 비대면 면접, 이른바 언택트 면접을 실시한다(16.3%)', '필기, 온라인 직무테스트 등 면접을 대체하는 절차 시행(9.4%)' 등으로 면접방침을 바꾸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