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00:00 (금)
기아차 2021년형 쏘울 출시로 코로나19 딛고 일어서기
기아차 2021년형 쏘울 출시로 코로나19 딛고 일어서기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0.03.2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주행거리 최대 386㎞, 가격 1910만원부터…
기아자동차 신모델 2021쏘울 EV
기아자동차 신모델 2021쏘울 EV

자동차 산업이 침체 일변기에 들어섰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기아자동차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기아의 쏘울 모델 2021타입이 선보인 것이다.

기아자동차가 23일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하고 상품성을 최적화한 '2021 쏘울'을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아 쏘울(Kia Soul)은 기아자동차의 소형 SUV 자동차다.

새로 나온 쏘울에는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 첨단 주행 안전 기술이 있다. 원격 시동 스마트키가 전 트림(등급)에 기본으로 적용됐다.

쏘울 EV에는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복합 1회 충전 주행거리가 250인 도심형 배터리를 장착해 경제성을 중시하는 고객 수요에 맞췄다.

노블레스 트림은 복합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86km인 기본형 배터리가 들어간다. 획기적인 주행거리다.

2021 쏘울에는 뒷자리 승객 알림, 공기청정 모드, 동승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 등 기능도 있다.

사진은 기아자동차 2021 쏘울 모델이다.
사진은 기아자동차 2021 쏘울 모델이다.

가격은 프레스티지 1910만원, 노블레스 2101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293만원이다. (개별소비세 1.5% 기준)

쏘울 EV는 프레스티지 4187만원, 노블레스 4834 만원이다. 여기에 서울시 기준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받으면 프레스티지 2993만원, 노블레스 3564 만원선이면 구입이 가능하다.

업계에서는 증시와 시장 경제가 힘없이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 기아차가 앞장서서 신모델을 내놓은 것은 용기있는 행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