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22:00 (목)
1000통 넘는 온정의 위로편지 ... 대구 의료진들 감동 ‘울컥’
1000통 넘는 온정의 위로편지 ... 대구 의료진들 감동 ‘울컥’
  • 송민섭 기자
  • 승인 2020.03.1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날아온 위로와 격려 편지 가득 꽃 피워
한 어린이가 대구 의료진에 보낸 편지가 감동을 주고 있다.
한 어린이가 대구 의료진에 보낸 편지가 감동을 주고 있다.

삐뚤빼뚤한 글자로 한 마음 가득 따뜻한 위로의 편지들이 대구 경북 의료진들에게 쏟아지고 있어 받는 이들에게 감동의 눈물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모두 지켜주셔서 고마슴니다우리나라르 지켜주셔서 고마슴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하는 의료진을 응원하는 편지들이 16일 대구의료원 라파엘웰빙센터 2층 로비에 전시됐다.'

연필과 지우개로 여러 번 고쳐 쓴 어린이 편지부터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스럽게 써 내려간 어르신의 편지까지 총 1000여통이다.

대구 경북 힘내세요 ! 위로편지가 의료진들을 감동시키고 있다.
대구 경북 힘내세요 ! 위로편지가 의료진들을 감동시키고 있다.

 

단체나 기업들은 롤링 페이퍼에 한가득 응원 메시지와 사연이 담긴 편지를 보냈다.

격리병동에 근무 중인 한 간호사는 "진심이 담긴 편지에 눈시울이 붉어진다""지치고 힘든 나날의 연속이지만 편지를 읽다 보면 잠시나마 위로를 받는다"고 말했다.

유완식 대구의료원장은 "국민들이 전해준 응원 메시지에 다시 한번 더 힘을 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렇게 어려운 때, 비난과 지적질이 난무하지만 국민 개개인이 정성으로 쓴 편지 한 장 한 장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감동과 격려가 되고 있는 것이다. 세상은 어려워도 정이 넘치는 편지 한 장이 밝은 촛불처럼 타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