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21:00 (목)
강남4구 아파트값 일제 하락… 1년 만에 처음
강남4구 아파트값 일제 하락… 1년 만에 처음
  • 정재범 기자
  • 승인 2020.03.1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114 발표, 12·16대책에 코로나 악재 겹쳐 동반 하락
잠실아파트단지
잠실아파트단지

1년 만에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값이 일제히 내렸다.

이는 부동산114가 조사한 주간 아파트 시세에서 밝혀진 것으로 서울 강남 4구 아파트 매매가격이 일제히 하락 전환했다.

국가 공인통계인 한국감정원 조사에서는 12·16대책의 여파로 지난 1월 말부터 강남권 아파트값의 약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민간 조사에서 강남4구 전체가 하락 전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동산114는 이번주 서울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강남4구 아파트값이 동반 하락했다고 13일 밝혔다.

강남4구가 일제히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한 것은 이 업체 조사 기준으로 지난해 322일 이후 약 1년 만에 처음이다.

최근 입주 물량이 늘어난 강동구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대비 0.06% 하락했고, 서초구가 0.02%, 강남구와 송파구는 각각 0.01% 내렸다.

이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 대책으로 15억원 초과 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 금지와 보유세 인상, 자금출처 조사 강화 등 잇단 규제가 나오면서 강남권 아파트 거래가 급감한 영향이 크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체 거래량에서 지난해 530%, 9월에도 27%에 달했던 강남4구 거래 비중이 올 12월에는 1213%로 감소했다.

유형별로 이번주 재건축 아파트값은 0.05% 떨어져 지난주(-0.01%)보다 낙폭이 확대됐고, 일반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같은 0.06% 상승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관악(0.19%)·성북(0.19%)·노원(0.17%)·도봉(0.13%)·마포구(0.11%) 등 비강남권의 강세로 0.04% 올랐으나 지난주(0.05%)보다 오름폭은 다소 줄었다.

부동산114 조사 결과 강동구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는 이번주 15004000만원 떨어졌고,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반포 주공1단지도 각각 10002500만원 하향 조정됐다.

한편 한국감정원 조사에서 강남4(동남권) 아파트값은 지난 127일 기준 -0.03%를 시작으로 7주 연속 하락을 기록 중이다.

이에 비해 또다른 민간 조사 주체인 KB국민은행 리브온 조사에서는 강남4구 아파트값이 12·16대책 이후에도 계속해서 올라 대조를 이뤘다.

이번주 국민은행 통계로는 강남 4구 가운데 서초구(0.02%)는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둔화했으나 강남(0.04%)·강동(0.07%)·송파구(0.19%)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조사 주체마다 아파트 시세 조사 표본과 조사 방식이 각기 다르다 보니 가격 상승률도 들쭉날쭉해 혼란을 준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 사이에는 코로나 사태로 증시가 폭락하는 등 글로벌 경제 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진 데다 이달 공동주택 공시가격 발표까지 예정돼 있어 강남권을 비롯한 주택 시장에도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현재 강남권 아파트 시장은 12·16대책에다 자금조달계획서 검증 강화, 코로나 사태까지 겹치며 시세보다 1020% 싼 급매물 외에는 거래가 없다""일단 거래가 안 되니 가격 조정이 더딜 뿐이고, 매수세가 없어 가격을 올리기 어려운 분위기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