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22:00 (목)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나라 소비심리 '뚝'…OECD 25개국 중 낙폭 가장 커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나라 소비심리 '뚝'…OECD 25개국 중 낙폭 가장 커
  • 정재범 기자
  • 승인 2020.03.1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산한 서울 명동. [출처=연합뉴스]
한산한 서울 명동.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소비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12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2월 소비자신뢰지수(CCI)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한 달 전(100.0)보다 0.4포인트 하락한 99.6으로 나타났다. 자료 집계가 완료된 OECD 회원국 25개국 가운데 가장 많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OECD는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지수를 비롯해 각국에서 내는 심리지수를 국가간 비교가 가능하게끔 보정한 소비자신뢰지수를 산정·발표하고 있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소비자들이 앞으로의 경기와 고용동향을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다. 이 경우 소비자들이 실제로 씀씀이를 줄이고 저축을 늘리려고 할 수 있다고 OECD는 설명했다.

한국 다음으로 CCI가 제일 많이 떨어진 곳은 터키(95.2→94.9)다. 크루즈선에서 확진자가 계속 늘어났던 일본(99.0→98.9)은 0.1포인트 떨어지는 데 그쳤다. 우리나라 소비심리가 빨리 얼어붙은 것은 중국과 인접한 데다 1월 말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결과로 풀이된다.

한국의 CCI는 25개국 가운데 20번째로 낮다. 한국보다 지수 수준이 더 낮은 곳은 호주(99.4), 스웨덴(99.2), 일본(98.9), 핀란드(98.7), 터키(94.9)다. 이번에 발표된 결과에는 중국의 소비심리지수가 포함되지 않았다. 또 유로존은 지난달 초에 조사가 이뤄져 최근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난 여파가 덜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