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23:09 (목)
코로나19 음성 진단, 1만8000원에 4시간이면 뚝딱! ... 획기적 신기술개발
코로나19 음성 진단, 1만8000원에 4시간이면 뚝딱! ... 획기적 신기술개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3.1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코로나19 음성여부 신속 판별방법 개발 공개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조사에서 음성인지 아닌지를 먼저 가려내는 신속한 진단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 공개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조사에서 음성인지 아닌지를 먼저 가려내는 신속한 진단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 공개됐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이처럼 신속 정확하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코로나19) 을  진단 판별하는 법이 우리나라에서 개발됐다. 이 기법은 코로나 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것을 가장 짧게 가장 쉽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인지 교세포과학그룹 이창준 단장 연구팀은 11일 코로나19를 검출할 수 있는 프라이머 서열 아홉 세트를 개발해 공개했다.

프라이머를 이용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만 특이하게 존재하는 DNA 부위를 증폭할 수 있다. 이 연구팀은 코로나19에만 반응하는 프라이머, 즉 짧은 유전자 서열을 찾아내고 실험을 통해 이 프라이머 서열이 정확하게 작동하는 사실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가지고 있는 유전자 중에서 네 유전자를 타겟으로 잡아 그 네가지 유전자를 확인할 수 있는 아홉 개의 프라이머 세트를 제작해 시퀀스를 공개했다.

이 새 진단법을 이용하면 검체를 채취해 결과를 얻는 데까지 4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재료비를 기준으로 검사에 들어가는 비용도 18,000원에 불과해 기존 진단법과 비교가 어려울 정도로 낮다.

 

음성인지 아닌지 먼저 가려내는 획기적 진단법

 

이 진단법의 특징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을 먼저 가려내는 선별법이다.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음성 여부를 알아내, 코로나19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연구팀은 대상자의 목 깊은 곳에서 채취한 검체의 유전자를 프라이머를 이용해 증폭시켰다.

그리고는 증폭한 유전자와 코로나19에서 발견되는 네 가지 특징을 비교, 네 부분에서 모두 반응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

그 대신 네 부분 중 한 곳에서라도 양성 반응이 나오면 의학적 치료를 권장한다.

발상을 바꾼 획기적 검사법이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술(rt-PCR) 장비를 갖춘 생물안전 2등급 시설 어디서든 코로나19 음성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

따라서 대학의 분자생물학 실험실 정도의 설비만 갖추면 어디에서나 이 검사법을 활용한 진단이 가능하다는 것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연구팀 관계자는 "진단용 프라이머 서열과 프로토콜을 공유하면서, 다른 실험실에서도 손쉽게 무증상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음성을 선별할 수 있게 됐다""기존 방법보다 정확하게 음성 여부를 확인해 사회적 혼란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이날 오후 5시 한국뇌신경과학학회와 한국퇴행성신경질환학회의 공식 학술지 '익스퍼리멘탈 뉴로바이올로지'(Experimental Neurobiology) 온라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