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9:19 (수)
기아 쏘렌토 사전계약 하루만에 중단...어이없는 사태
기아 쏘렌토 사전계약 하루만에 중단...어이없는 사태
  • 송민섭 기자
  • 승인 2020.02.21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측, 친환경차 세제혜택 연비기준에 미달 뒤늦게 확인
[제공=기아차]
[제공=기아차]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사전계약이 하루 만에 중단되는 어이없는 일이 발생했다.

기아차 사장이 직접 나서 사전계약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고 공표한 바로 다음 날 알고보니 친환경차 세제혜택 대상이 아니어서 가격을 올려야 한다고 계약을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지면서 기아차는 21일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사전계약을 이날 오후 4시부터 중단했다고 밝혔다.

정부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서 친환경차 세제 혜택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뒤늦게 파악했기 때문이다. 세제혜택을 받으려면 연비가 15.8㎞/ℓ를 넘어야 하는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5.3㎞/ℓ다. 세제혜택은 개별소비세, 교육세, 부가세 등을 합해서 143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고객은 등록시점에 취득세를 최대 90만원을 더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사전계약한 차량 구입자들에게는 추가 구입자금이 필요하게 되었고 대기중인 구매자들은 더 준비해야 할 형편이 되었다.
이에 대해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가격이 변동될 예정이며, 이미 계약한 고객에게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해 개별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쏘렌토는 20일 사전계약을 시작해서 당일에만 1만8941대가 판매됐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이날 한국자동차기자협회 행사에 참석해서 쏘렌토 사전계약 첫날 실적이 작년 11월 더 뉴 그랜저가 세운 사상최대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중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는 1만2212대로 64%에 달한다.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모델 계약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며 "고객 여러분께 혼선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