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9:00 (수)
23일 부산교통공사 2만8000명 응시하는 공채 강행 우려
23일 부산교통공사 2만8000명 응시하는 공채 강행 우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2.2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은 연기...전국에서 온 응시자들 과연 괜찮을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코레일 등 일부 기업이 채용시험 일정을 연기했는데 부산교통공사는 유독 23일 예정된 신입사원 채용시험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혀 우려를 사고 있다.

응시 규모만 28000명이 넘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고사장별로 많게는 수천 명이 모여 자칫 대규모 감염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부산교통공사가 치르는 시험은 23일 해운대 벡스코 등 부산 전역 24개 고사장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직렬별로 오전에 17000여명, 오후 11700여명 등 모두 28000여명이 시험을 치른다.

응시 수험생 학부모들은 시험일정을 미룰 수도 없고 자녀를 보내자니 두렵다면서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는 코로나19 감염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지만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우선 응시자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하고 고사장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만약 열이 나는 응시자가 확인되면 별로 고사실에서 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이를 관리하기 위해 부산교통공사는 전 시험장에 간호 전문 인력을 배치한 보건안전센터도 설치한다.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만 철저히 하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국에서 응시자들이 대거 부산으로 모이는 만큼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다. 응시자 속에 증상없는 감영자가 끼어 전파할 경우 대량 감염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마스크로 비말 감염은 막아도 책상 복도 화장실 등 감염자가 혹여 만지고 다니는 모든 것이 문제가 될 소지가 많기 때문이다.

코레일은 이런 우려로 인해 다음 달 21일 시행하려던 필기시험을 한 달 뒤인 425일로 미뤘다. 이밖에 농협중앙회, NS홈쇼핑 등 일부 기업도 수험생 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신입 공채 일정을 연기한 상태다.

부모들은 28000여 명의 시험이 무사히 치러지기를 기대하며 공사측의 만반의 대응책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