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9:19 (수)
서울 대구 누빈 31번 환자, 슈퍼 전파자 되나?
서울 대구 누빈 31번 환자, 슈퍼 전파자 되나?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0.02.1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나온 대구 '술렁'… 지역감염 우려 초긴장
확진자가 다녀 간 대구 수성구 보건소
확진자가 다녀 간 대구 수성구 보건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됐다. 그동안 무풍지대처럼 여겨졌던 영남권이 뚫린 것이다.

방역 당국은 초비상 상태다.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남아 있던 영남권에서까지 확진 환자가 나오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기 때문이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서구 거주)은 지난 17일 오후 3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에 입원했다. 입원 전인 지난 67일은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교회(남구 대명로 81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환자가 지난 7일부터 양성 판정을 받은 17일까지 파악된 외부 활동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긴급 대응에 나선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상세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권 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에 있는 소속 회사 본사를 방문한 이력이 있다.

보건당국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확진 환자 동선에 따른 방역을 실시하고 공간 폐쇄, 접촉자 격리 등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31번 환자가 최근 한달 사이 해외를 방문한 이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는 이유다.

특히 이 환자가 지역 중형병원, 교회, 호텔 등을 거쳐 가고 대중교통도 이용한 것으로 조사돼 '슈퍼전파자' 우려도 제기된다.

일반적으로 '다수의 개인에게 질병을 퍼뜨리는 사람', '다른 사람보다 훨씬 많이 2차 감염을 유발하는 사람'을 슈퍼 전파자라고 부른다. 물론 몇 명에게 병을 옮긴 경우 슈퍼전파자로 분류되는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정의는 없다.

그럼에도 방역당국은 그동안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없었던 영남권에서 첫 환자가 나오면서 지역 주민들은 확진자 동선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감염 차단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익명을 요구하는 한 관계자는 만약 슈퍼전파자로 인해 지역 사회 감염이 확장되기 시작하면 그 때는 개인이 조심하는 방법이 가장 최선이라며 정부와 지자체 방역과 관계없이 개인간 접축을 최소화하도록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