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05:00 (화)
홍콩·마카오도 '신종코로나 오염지역'…12일부터 검역 강화
홍콩·마카오도 '신종코로나 오염지역'…12일부터 검역 강화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2.1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본토처럼 특별검역... 일본 싱가폴 대만 등 6개국은 방문 자제 권고

오늘 자정부터 홍콩과 마카오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은 공항에서 전용 입국장으로 들어와 이전보다 강화된 검역을 받고 체온검사와 건강질문지서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또 국내에서의 연락처가 확인되지 않으면 입국이 금지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본토 외 홍콩, 마카오에 대해서도 12일부터 오염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의료계에서 계속 검역 강화를 요청하던 지역이다.

세계보건기구(WHO)10일 통계를 보면, 홍콩과 마카오에서는 각각 환자가 36(사망 1), 10명 발생했다. 특히 마카오는 중국 내 환자 발생이 후베이성 다음으로 많은 광둥성과 인접해 있어 이 지역에서 나올 사람들이 경유지로 이용할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감염 환자가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커진 상황이다.

이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홍콩에서는 중국 본토에서 환자가 유입된 이후 중국과 상관없는 감염사례가 생기면서 지역사회에서 감염 고리가 확산하고 있다"면서 "마카오도 홍콩과 지역적 특성이 유사하기 때문에 홍콩과 마카오를 함께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특별검역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홍콩과 마카오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현재 중국발 입국자에게 적용되는 특별입국 절차를 통과해야 한다. 현재 중국발 입국자처럼 전용입국장으로 들어와 검역관으로부터 일대일로 발열 검사를 받고,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신종코로나 감염을 의심해볼 수 있는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검역대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역학조사를 거쳐 진단검사를 받는다.

또 국내 거주지와 실제 연락처를 직접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다. 연락처가 확인되지 않으면 입국이 불가능하다.

정부는 앞서 지난 4일 오전 0시부터 후베이성 여권 소지자와 지난 14일간 후베이성에서 체류한 바 있는 모든 외국인은 입국을 금지하고, 그 외 중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했다.

 

6개국 방문 최소화하도록 국민에게 요청

 

한편 이날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되는 6개 지역에 대해, 여행과 방문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 6개 지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역사회 감염 확인지역으로 규정한 싱가포르,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이다. 6개 지역 외에 환자가 발생한 지역을 방문하는 경우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정한 감염병 예방수칙 등을 준수하고, 다중 밀집장소 방문을 자제하는 등 감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환자 발생지역은 여행 최소화 권고 지역 6곳을 포함해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호주,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 네팔, 스리랑카, 캐나다, 이탈리아, 러시아, 벨기에, 핀란드, 스페인, 스웨덴, 아랍에미리트(UAE) 등이다.

현재 정부는 중국 다음으로 많은 환자(43)가 발생한 싱가포르에 대해서도 오염지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고 오늘부터 중국 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을 다녀온 이력 정보를 의료기관과 약국에 제공한다.

3국 여행 이력을 제공해 중국 외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가 유입되는 상황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당장 이날부터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홍콩, 마카오 등 5개국을 방문했던 입국자 정보가 제공된다. 13일부터는 일본, 17일부터는 대만과 말레이시아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