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22:00 (금)
직장인 10명 중 8명 '고용 불안감 느낀다'...회사 경영실적, 재정상태 악화
직장인 10명 중 8명 '고용 불안감 느낀다'...회사 경영실적, 재정상태 악화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2.1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벼룩시장구인구직]
[제공=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면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3473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고용 불안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6.5%가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11일 밝혔다. '현재의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23.5%에 그쳤다.

이 같은 고용불안감은 성별과 연령대, 기업형태, 고용형태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79.1%)의 고용불안감이 남성 직장인(73.5%)에 비해 높았으며, 연령대로는 30대 직장인이 79.4%로 가장 높았고 50대(77%), 40대(76.5%), 20대(67.5%)의 순이었다.

근무하고 있는 기업 형태로는 '중소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이 79.5%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중견기업(75.1%), 대기업(68.1%), 공기업(62.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규직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이 비정규직 직장인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고용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한 비정규직 직장인은 76.6%였으며 정규직 직장인은 0.2% 낮은 76.4%로 정규직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고용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직장인이 많았다.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이유로는 '회사 경영실적,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34.2%)'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업무량이나 회사에서의 입지가 줄어들어서(16.8%)', '함께 일하던 동료들의 이직 및 퇴사가 많아져서(13.7%)', '회사 주업종의 쇠퇴(13.2%)', '회사에 구조조정이 진행되었거나 예정되어 있어서(12.5%)', '임신·출산·육아로 인한 근로 부재(9.6%)'의 순이었다.

고용불안감은 직장생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직장인의 43.4%가 고용불안감으로 '이직 및 퇴사'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업무 의욕 감소(33.5%)', '업무 성과 감소(8.9%)', '야근, 시간 외 근무 등 업무량 및 강도 증가(7.6%)', '전체적인 회사 분위기 다운 및 동료와의 관계 악화(6.6%)' 등의 의견이 있었다.

재직 중인 회사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는 '작년에 비해 전반적으로 고용불안이 더 느껴진다(53.6%)'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작년에 비해 좋아진 것 같다'는 답변은 9.9%에 머물렀다.

또한 직장인들은 약 53.9세까지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늘어난 수명에 비해 길지 않은 직장생활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처럼 고용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는 '이직 및 전직(25.7%)'이 가장 많았고 '따로 준비하고 있는 것이 없다'는 답변이 23.6%로 그 뒤를 있었다. 이 외에도 '자격증 취득(23.3%)', '투잡(9.6%)', '창업준비(9.1%)', '주식 및 부동산 투자(8.8%)'를 준비하고 있다는 답변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