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20:00 (금)
수출부진 직격탄 맞은 쌍용차…지난해 영업손실 2819억원
수출부진 직격탄 맞은 쌍용차…지난해 영업손실 2819억원
  • 안강필 기자
  • 승인 2020.02.0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 TIVOLI. [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 TIVOLI. [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4년 연속 10만대 판매를 기록했지만 수출부진의 여파로 대규모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쌍용차는 연결기준으로 지난해에 매출액 3조6239억원, 영업손실 2819억원, 당기순손실 3414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2.2%, 339.3% 감소한 수치다. 당기순손실은 341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452%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은 내수 판매 선전에도 불구하고 수출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와 경쟁 심화에 따른 판매 비용 및 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등의 증가로 인해 2018년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된 것이라고 쌍용차는 설명했다.

쌍용차는 신형 코란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지난해 13만5235대를 판매해 4년 연속 10만대를 넘어섰지만, 수출 물량 감소로 인해 전체 판매는 2018년 대비 5.6% 감소했고 매출은 제품믹스 개선 효과로 2.2% 감소에 그쳐 대규모 영업손실로 그대로 이어졌다. 특히 경쟁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신차 출시로 인한 감가상각비 등의 증가로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3배로 커졌다.

2018년 손익실적은 판매 부진에 따른 매출 감소 영향과 신차 출시로 인한 감가상각비 및 경쟁 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2819억원의 영업손실과 3414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연말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추가적인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하는 등 선제적인 자구 노력에 노사가 함께하며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시장 침체와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2018년 내수에서 4년 연속 10만대 판매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제는 판매 목표 달성은 물론 근본적인 체질 개선 작업과 미래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방안의 가시화 등 경쟁력 제고 방안에도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