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21:00 (금)
신종코로나 피해 개인·자영업자에 500억원 긴급 대출...지역사랑상품권 신속발행·할인율 인상
신종코로나 피해 개인·자영업자에 500억원 긴급 대출...지역사랑상품권 신속발행·할인율 인상
  • 정재범 기자
  • 승인 2020.02.0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피해자들에게 500억원 규모의 긴급대출·상환유예 등 금융지원에 나선다. 또 지역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지역사랑상품권을 조기에 발행하고 할인율도 높인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신종코로나 대응 지역금융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행안부는 우선 새마을금고중앙회 협조를 통해 새마을금고와 거래하는 개인이나 자영업자 가운데 신종코로나 관련 직·간접 피해자를 대상으로 긴급자금을 대출해주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신종코로나 확진자나 격리자, 확진자 방문으로 휴업 등 어려움을 겪는 업체다. 피해업체는 의료·여행·공연·유통·숙박·음식업 등이 포함되며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신규대출 지원 규모는 총 500억원이다. 대출기간은 기본 1년에 최대 3년까지이고 연 0.3% 안팎의 우대금리를 적용해준다.

기존 대출에 대해서도 상환 시기를 늦춰준다. 만기일시상환 방식은 1년까지 만기를 연장하고 원리금상환 방식은 6개월까지 상환을 유예한다. 이밖에 공제료 납입도 6개월 범위 안에서 유예하도록 했다.

정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이 유행했던 2015년에도 새마을금고와 함께 신규대출 239억원, 상환유예 504억원 등 총 743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한 바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행하는 지역사랑상품권도 조기에 발행한다.

행안부는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하는 전국 200여개 지방자치단체에 지난달 교부한 상품권 발행지원 예산을 조기에 집행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평상시 5% 안팎인 지역사랑상품권 할인판매율을 최대 10%까지 확대해 지역 내 소비 활성화를 유도하도록 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새마을금고는 2000만명이 거래하는 전국적 지역 금융망이고 지역사랑상품권은 동네 음식점·슈퍼마켓, 학원, 병원 등 생활밀착형 업종에서 쓰여 지역경제에 보탬이 된다"며 "이번 지원이 신종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