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06:00 (토)
예식장, 부대시설·서비스 등 끼워팔기 관행 여전
예식장, 부대시설·서비스 등 끼워팔기 관행 여전
  • 정재범 기자
  • 승인 2020.02.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 준비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예식장 이용 계약은 관련 정보와 이용 경험의 부족으로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기 쉽다. 

실제로 일부 결혼식장들이 부대시설 이용을 강요하거나 계약 해제 때 계약금 환급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016년 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예식장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623건이었다고 5일 밝혔다. 

[제공=한국소비자원]
[제공=한국소비자원]

유형별로 보면 '계약해제 시 계약금 환급을 거부·지연'한 경우가 261건(41.9%)으로 가장 많았고, '과도한 위약금을 청구'한 경우가 184건(29.5%), 예식사진 미인도 등 '계약불이행(불완전 이행 포함)'이 103건(16.5%) 순이었다. 

특히 계약시점과 위약금이 파악되는 405건을 분석한 결과, 368건(90.9%)이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 권고하고 있는 위약금보다 더 많은 금액을 소비자에게 청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예식장 절반은 부대시설·서비스 이용을 강요하고 있었다. 

지난해 9~10월 고객을 가장해 시설이나 서비스 등을 평가하는 '미스터리 쇼핑' 방식으로 서울 및 6대 광역시 예식장 200곳의 거래조건을 조사한 결과, 92곳(46.0%)은 예식장을 이용하기 위해 반드시 해당 예식장의 부대시설이나 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요구했다. 

92개 예식장 모두 의무적으로 피로연 식당을 이용하도록 했고, 이 밖에도 폐백실(42곳, 31.6%), 꽃장식(24곳, 18.0%), 폐백의상(22곳, 16.5%) 순으로 이용을 강요했다.(중복응답)

예식장 표준약관에 따라 사무실 내의 보기 쉬운 곳에 약관과 이용요금을 게시한 예식장은 1곳(0.5%)뿐이었으며, 계약해제 시 계약금 환급과 관련해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따르고 있는 업체는 47곳(23.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한국소비자원]
[제공=한국소비자원]

예식장을 방문하기 전에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이용 가격 등 중요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면 정보탐색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그러나 서울 및 6대 광역시에 소재한 예식장 439곳의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상품별로 세부 가격을 표시한 곳은 35개(8.0%)에 불과했다. 계약해제와 관련된 위약금 정보를 게시한 곳도 3개(0.7%)에 그쳐 예식장을 방문하지 않고서는 중요 정보를 얻기 어려웠다.

예식장 이용자 99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예식장소로 전문 예식장을 이용한 경우가 50.9%(508명)로 가장 많았고, 일반 예식장 25.3%(252명), 호텔 예식장이 14.6%(146명)로 뒤를 이었다. 

결혼 당사자(798명)의 예식장소에 대한 만족도는 종교시설(5점 만점에 3.68점), 하우스 웨딩(3.59점), 공공기관(3.52점) 순으로 높았고, 일반 웨딩홀(3.22점)과 전문 웨딩홀(3.35점), 호텔 웨딩홀(3.44점)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합리적인 결혼식 문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예식서비스의 불공정 요소를 줄이고 중요 정보는 적극 공개하는 등 예식업계의 의식전환과 개선 노력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예식장 이용 시 예식일자를 고려해 신중히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서에 예식시간, 식사메뉴, 지불보증인원 등의 주요 계약 내용과 구두 설명 내용 중 중요한 사항을 반드시 기재해 분쟁 발생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업계에는 중요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공개하는 등 개선 노력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