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20:00 (금)
실수령 월급 500만원 받으려면 직장생활 15.1년 걸린다
실수령 월급 500만원 받으려면 직장생활 15.1년 걸린다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0.01.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기업 349개사 조사…대기업 11.1년·중소기업은 15.3년
[제공=사람인]
[제공=사람인]

실수령액 기준 월급이 500만원인 연봉 7400만원을 받으려면 평균 15년의 직장생활을 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금을 낸 후의 월급 실수령액 조사라는 점에서 일반적으로 알려진 연봉이나 월급 기준과는 다소 다른 측면이 있지만 실수령액 500만원을 받는데 15년 걸린다는 응답은 다소 놀라운 결과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인 사람인은 30일 기업 349개사를 대상으로 월급(기본급, 세후 기준)500만원이 될 때까지 걸리는 시간을 조사한 결과 평균 15.1년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를 보면 10년차(25.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20년차 이상(18.3%), 15년차(15.5%), 18년차(8.9%), 16년차(4.3%), 19년차(4.3%) 등의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평균 11.1년으로 중소기업(15.3)보다 4.2년 빨랐다.

한편 사람인 조사는 이번에 성별로는 남성이 평균 14.9년차에 월급 500만원을 받아 여성(16.8년차)보다 1.9년 앞섰다고 밝혔다.

응답 기업들의 전체 직원 가운데 월급 500만원을 받는 직원의 비율은 평균 12.4%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5% 이하(52.7%)가 가장 많았고 10%(17.2%), 20%(9.7%), 30%(8.9%)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직원 가운데 월급이 200만원대인 비율은 45.3%, 300만원대는 30.6%로 집계됐다. 따라서 직장인 4명 중 3명은 200300만원대의 월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조사대상 기업 신입사원의 4년제 대졸 초임은 연봉은 평균 2631만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은 3325만원으로 중소기업(2579만원)과 격차는 746만원이었다.

한편 개별 취업포탈인 사람인과 통계청 발표와는 보는 입장이 다소 다르지만 차이가 있다. 통계청은 지난 222018년 대기업과 중소기업 직원 간 월급 차이가 2배 넘게 벌어진 것으로 밝힌 바 있었다. 이 때 발표한 ‘2018년 임금근로일자리 소득(보수)’에 따르면 임금근로자의 월평균소득은 대기업 501만원, 중소기업 231만원으로 차이가 270만원에 달했지만 이번 사람인 발표는 그 정도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