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20:00 (금)
기업 인사담당자 61% ‘채용 공정성 강화해야’
기업 인사담당자 61% ‘채용 공정성 강화해야’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0.01.2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조사... 절반은 AI 도입 ‘의향 있다’
기업 채용 절차가 더욱 공정하고 객관성 있게 치러저야 할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채용 절차가 더욱 공정하고 객관성 있게 치러저야 할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기업 채용 담당자 열 명 가운데 여섯 명은 채용 절차를 더욱 공정하게 관리할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기업 인사담당자 61%가 채용 공정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채용 공정성이란 사전 공고와 서류전형, 필기시험, 면접과 적성평가 및 채점 등 전 과정에서 공정성을 원칙으로 세워야 한다는 말이다.

사람인은 29일 기업 인사담당자 222명을 대상으로 채용 공정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자사 채용 공정성을 100점 만점 기준 평균 77점으로 평가했다.

인사담당자들이 느끼는 서류 전형 불공정 평가 항목으로는 나이(46%·복수응답), 학력(37%), 성별(33%), 출신학교(28%) 등이 있었다. 나이 문제는 신입 사원의 경우 졸업연도를 보거나 나이가 어릴 경우 가점을 주는 식이다. 또 고종 대졸 대학원졸을 가려 가점을 주고 유학을 다녀온 지원자에게 가점을 주는 식이다. 명문대학을 나온 지원자를 서열로 매기는 방식도 마찬가지이다.

여기에 면접 전형의 불공정 질문은 결혼·연애·출산(49%·복수응답)1위를 차지했고 나이(38%), 가족(20%) 등이 뒤를 이었다. 여성의 경우 특히 결혼과 출산 문제에 대해 공정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조사대상의 절반 이상인 55%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채용에 접목하는 게 불공정 평가를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실제 AI 채용 평가를 도입할 의향이 있는 기업은 45%였고, 그 이유로는 '사람의 주관적인 편견을 배제할 수 있어서'(77%·복수응답)를 들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불공정 채용 근절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계속되면서 AI 채용 시스템이 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적절히 활용하면 공정 채용을 돕는 편리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지능(AI) 면접은 제한시간 내에 AI가 지원자의 표정, 음성, 감정 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형태의 새로운 면접 기법이다. 면접관의 주관이 개입되지 않아 구직자에 대한 공정성 있고 객관적인 평가를 도출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각 개별 기업들이 적극적인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