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06:00 (토)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에 중국인 사자 행렬 마스크 품귀 오나?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에 중국인 사자 행렬 마스크 품귀 오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2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소독젤은 이미 품절... 약국은 ‘언제 들어올지 모른다’
서울 명동 중심가 약국 앞에는 마스크를 사러 온 중국 관광객들이 줄을 서 있을 정도로 모였다. [출처=연합뉴스]
서울 명동 중심가 약국 앞에는 마스크를 사러 온 중국 관광객들이 줄을 서 있을 정도로 모였다. [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설 휴 기간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심지어 중국인들은 명동 등지의 약국 앞에서 마스크 구매를 위해 줄을 서는 모습도 보였다.

마스크는 품절까지 가지는 않아 아직도 다이소 약국 할인점 편의점 화장품 전문점 등에서 구매할 수 있지만 손 소독젤은 이미 완판되어 품절 현상을 빚고 있다.

편의점 CU는 국내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20일부터 27일까지 마스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월 같은 기간 대비 10.4배나 급증했다고 28일 밝혔다.

마스크의 경우, 미세먼지 영향 등으로 겨울철에 평소보다 58배가량 판매가 증가하지만, 연휴 기간 우한 폐렴 우려가 겹치면서 증가 폭이 더 늘어났다고 CU는 분석했다.

가글 용품은 162.2%, 손 세정제는 121.8% 매출이 늘었다. 또 연휴 기간(2427)에는 감기약(250.2%)과 해열제(181.8%) 등 안전상비약 매출도 껑충 뛰었다.

GS25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는 413%, 직전 주 같은 요일(1720)보다는 350% 늘었다.

손 소독제 매출도 각각 429%343% 증가했다. 손소독제는 거품을 묻힌 다음 물로 씻어내는 타입과 젤로 되어 있어 문질러 바로 소독이 가능한 타입, 분무기로 소독약을 분사해 쓰는 타입 등이 있는데 간편하고 보습 효과도 뛰어난 손소독젤은 이미 품절이 된 곳이 많다.

세븐일레븐에서도 연휴 기간 마스크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2, 손 소독제는 4.5배 늘었다. 전주 같은 요일(1720)과 비교해서는 마스크 매출은 340%, 손 소독제 매출은 222.4% 늘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위생용품 판매가 급증했다. 옥션에서는 2427일 마스크 판매량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2810%나 증가했고 핸드워시(744%)와 액상형 손 세정제(678%), 손 소독제(2927%) 판매도 큰 폭으로 늘었다.

G마켓에서는 이 기간 마스크 매출이 전주 같은 요일보다 9118%나 늘었고 핸드워시(3545%)와 액상형 손 세정제(16619%), 손 소독제(4496%) 등도 급증했다.

위메프도 이 기간 마스크 판매량이 전주 대비 3213%, 손 소독제는 837% 늘었다고 밝혔다.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교통 요지나 교차로 부근 등의 일부 편의점 매장에서는 마스크 품귀 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CU는 공항과 터미널, 휴게소 등에 위치한 매장에서는 마스크가 동날 만큼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인 마스크 수요 폭발적

 

중국인 관광객들이 특히 마스크를 대량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많이 찾는 서울 명동에서도 마스크를 찾는 중국인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이날 패션업체 비비안이 내놓은 마스크가 상자를 뜯기가 무섭게 팔려나갔다. 중국인들은 줄을 서서 마스크를 구입했다.

비비안은 27일 하루 동안만 마스크가 1000세트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명동 지하상가의 한 약국도 마스크를 구입하려는 중국인들로 북적였고 명동 거리에서도 마스크 상자가 가득 담긴 쇼핑백을 들고 있는 중국인들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손 소독제를 '3+1' 상품으로 판매한다는 문구를 내건 화장품 가게에서는 이미 손 소독제가 동이 났다.

매장 직원은 "손 소독제는 지금은 다 팔리고 없다"면서 "아마 며칠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