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06:00 (토)
사람 손 꼭 닮은 정밀 로봇 손 개발
사람 손 꼭 닮은 정밀 로봇 손 개발
  • 정재범 기자
  • 승인 2020.01.2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연구원, 정밀 산업용·서비스용 로봇에 활용 가능
사람 손을 꼭 닮은 기능을 할 수 있는 로봇손이 국내 기술진에 의해 개발됐다.
사람 손을 꼭 닮은 기능을 할 수 있는 로봇손이 국내 기술진에 의해 개발됐다. [제공=한국기계연구원]

정말 사람 손을 꼭 닮아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로봇 손'이 나왔다.

한국기계연구원은 22일 도현민 박사 연구팀이 달걀을 집어서 옮기거나 가위질을 하는 등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물체와 도구를 조작할 수 있는 사람 손 크기의 로봇 손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로봇 손은 4개의 손가락과 16개 관절로 이뤄져 있다. 각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12개의 모터가 사용됐다.

연구팀은 물체의 힘을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손가락 끝과 마디, 손바닥에 장착했다.

손가락 끝에 장착된 지름 15, 무게 5이하의 센서가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이 센서는 로봇 손과 물체가 접촉할 때 감지되는 힘의 크기와 방향을 측정한다.

손가락 마디와 손바닥에는 서울대와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피부형 촉각 센서를 장착했다. 로봇 손과 물체가 접촉할 때 접촉 부위의 분포와 힘을 측정하게 된다.

연구팀은 이 로봇 손이 물체의 모양과 종류에 구애받지 않는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지금ᄁᆞ지 발표된 대부분의 로봇손은 만질 수 있는 규격이나 대상이 한정돼 있었다.

따라서 달걀처럼 깨지기 쉬운 타원형 물체부터 매끄러운 구형의 사과까지 힘을 조절해가며 잡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연구팀은 기존 로봇 손과 달리 손가락을 움직이는 구동부를 손바닥 내부에 장착해 모듈화에 성공했다. 그만큼 미세한 동작 구현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상용 로봇 손보다 가벼우면서 힘은 더 세다. 1짜리 로봇 손이 3넘는 물체를 들 수 있다.

 

무게 대비 쥐는 힘은 세계 최고 수준

 

이 로봇 손의 더 특별한 장점은 무게 대비 쥐는 힘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점이다.

사람은 온갖 물건들이 쌓여 있는 현장에 나가면 박스에서 필요한 물건을 금방 집고 분류하거나 끄집어내어 정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생산직 직원들이면 누구나 하는 일이다. 하지만 로봇은 그렇지 못하다. 로봇에게 사람과 같은 능력을 가르치는 일은 쉽지 않다.

따라서 MIT와 프린스턴대 과학자들도 나서서 이런 종류의 기술을 로봇손에 도입하는 연구 주제를 다루어 왔다.

이번에 기계연구원이 개발한 로봇손 기술을 바탕으로 현장에 투입하게 되면 비정형 물체를 조립하거나 정교한 움직임을 필요로 하는 산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다고 한다.

기계연구원 도현민 책임연구원은 "사람 손의 섬세한 움직임을 모방해 로봇 손을 개발했다""서비스용 로봇과 파지(把指) 알고리즘 연구용 플랫폼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