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17:00 (목)
직장인, 올해 설에는 41만원 쓴다… "부모님 용돈·선물 가장 부담"
직장인, 올해 설에는 41만원 쓴다… "부모님 용돈·선물 가장 부담"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0.01.2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사람인]
[제공=사람인]

불황으로 올해도 민간소비가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직장인들의 설 명절 지출 비용이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직장인 1821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지출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41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2018년 44만원, 2019년 43만5000원 이후 2년 연속 줄어든 액수다. 

결혼 여부별로 지출 규모가 차이를 보였다. 기혼 직장인은 54만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해 미혼 31만원보다 23만원 더 지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직장인 10명 중 7명(66.9%)은 설 명절 지출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기혼 직장인의 77.4%가 설 지출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해 미혼(59.8%)보다 17%p 이상 높았다.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55.9%)이 꼽혔다. 이 외에도 '세뱃돈'(12.4%), '식비'(8.7%), '귀성/귀경 교통비'(8.4%), '친척 선물'(5.3%), '여가, 문화생활비'(3.4%), '여행비'(2.1%), '거래처, 상사 선물'(2%) 등의 순이었다.

특히 세뱃돈 지출 계획이 있는 직장인은 전체의 67.2%로, 평균 22만4000원을 지출할 계획으로 집계됐다. 

세뱃돈을 받은 대상에 따라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세뱃돈의 액수는 달랐다. 응답자들은 '미취학아동과 초등학생'에게는 2만1000원, '중고등학생'에게는 4만5000원, '대학생과 취업 준비생'에게는 6만6000원이 적당하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