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09:00 (일)
수입식품 현지 관리로 위해식품 사전 차단한다...해외제조업소 66곳 적발・37곳 수입중단 조치
수입식품 현지 관리로 위해식품 사전 차단한다...해외제조업소 66곳 적발・37곳 수입중단 조치
  • 정재범 기자
  • 승인 2020.01.1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수입식품 현지 제조업소의 위생관리가 불량해 당국이 단속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지난해 우리나라로 식품을 수출하는 해외제조업소 458곳에 대해 현지실사를 실시한 결과, 위생관리가 불량한 6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지실사는 중국·베트남·인도네시아·독일·영국·이탈리아·페루·브라질 등 15개 국가를 대상으로 했다. 가장 많은 업소가 적발된 국가는 중국으로 127곳 가운데 24개 업소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어 베트남 8곳, 인도네시아 6곳, 방글라데시 4곳, 독일 3곳, 이탈리아 3곳 등 66곳이 불량한 곳으로 나타났다.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적발 업소 주요위반 내용은 △원·부재료의 위생상태 불량 △식품취급용 기계·기구류의 세척·소독 등 위생관리 미흡 △작업장 종사자의 개인 위생관리 미흡 △작업장 내 해충 등 방충·방서관리 미흡 등 식품취급 업소의 기본적 의무도 지키지 않는 업체가 많았다. 

부적합 품목으로는 김치류, 면류, 과일·채소음료, 소스류, 땅콩 또는 견과류가공품, 쇠고기, 향신료가공품, 다류 등 식품 전반 부문에 있어 위생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에 대해 생산한 식품 수입을 즉각 중단했으며, 실사를 거부한 업소 14곳도 수입중단 조치를 취했다. 또 단순 위생불량을 지적받은 29곳에 대해서도 개선명령과 함께 수입검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통관검사 부적합 발생 등 위해발생 우려가 있어 현지실사 실효성이 높은 대상업소를 선정하여 사전안전관리를 강화한 결과, 부적합율이 14%로 2018년 18%에 비해 4%p 감소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올해도 식품사용 금지물질 검출 등 위해발생 우려가 높은 해외제조업소를 선정하여 현지실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특히 통관검사에서 부적합 빈도가 높은 식품, 금속·이물검출 등 위해정보 식품, 소비자 불만사례 식품 등을 수출한 국가의 제조업소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