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02:00 (수)
패스트푸드 3사, 실적 좋은데 12월에 가격 일제 인상
패스트푸드 3사, 실적 좋은데 12월에 가격 일제 인상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1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리아 버거킹 KFC 3사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출처=pixabay

요즘 패스트푸드점에 가면 비교적 싸게 먹을 수 있는 저가 햄버가가 실종됐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알고 보니 지난 12월에 이들 3사가 가격 인상에 들어갔기 때문이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13일 롯데리아와 버거킹, KFC 등 패스트푸드 3사가 지난해 12월 일제히 가격을 인상한 점을 지적하며 "최근 3년간 3사가 모두 양호한 영업 실적을 달성하고 있는데도 원재료 및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식품업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성장이 정체되고 있지만 국내 햄버거 시장 규모는 201319000억원에서 201828000억원으로 5년사이에 47.4% 성장했다.

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해 연말인 1219일에서 29일 사이에 패스트푸드 3사가 가격인상을 발표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최근 2년 사이 롯데리아의 햄버거 대표 품목인 '불고기버거' 가격이 3500원에서 3900원으로 400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리아는 또 가장 가격이 저렴했던 2천원짜리 '비프 바비큐 버거'를 지난해 9월 단종하고 2500원짜리 '데리버거'를 출시했다. 25% 인상폭이다.

물가감시센터는 2018년부터 프랜차이즈 대표 품목인 햄버거 가격을 모니터링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버거킹의 경우 이 기간 '불고기버거' 가격을 3000원에서 3200원으로 200원 인상했다.

버거킹에서 가장 가격이 비싼 햄버거는 2018년에는 8900원짜리 '몬스터X'였지만 2019년에는 1900원짜리 '메가몬스터X'가 출시되면서 햄버거 1개 가격이 1만원을 넘어섰다.

패스트푸드 업체는 새로운 제품을 내면서 가격 인상을 자연스럽게 유도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물가감시센터는 "신메뉴 출시로 가격을 인상해 소비자들의 가격 저항을 낮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2017년과 2018년 매출 원가를 보면 롯데리아는 47.1%에서 46.1%1% 감소했고 버거킹은 1.4% KFC2.0%로 감소한 반면 영업 이익은 롯데리아와 버거킹이 35억원 75억원 각각 증가했다. 실적이 나쁘지 않았다는 반증이다.

이에 대해 소비자들은 패스트푸드사들의 가격인상에 대한 소비자단체협의회의 꼼꼼한 점검이 중요하다면서 모르고 당하면 더 손해보는 느낌이라고 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