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08:00 (일)
자동차보험료 29일부터 3.3~3.5% 오른다
자동차보험료 29일부터 3.3~3.5% 오른다
  • 안강필 기자
  • 승인 2020.01.1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손보 등 대형사 인상…2월까지 다 오를 듯, 절약의 지혜 필요

이달 말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대형 보험사가 자동차보험의 보험료를 3.3~3.5% 올림에 따라 보험료 절약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이 지난 29일 자동차보험의 보험료를 3.5% 인상한다. 다음 달에는 현대해상, DB손해보험, 삼성화재 등 다른 '4' 손보사가 인상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해상은 3.5%, 삼성화재는 3.3%를 올린다. DB손보는 비슷한 수준으로 올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형사 인상 동향을 지켜봐 온 중소 손보사들도 보험료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보험업계와 정부는 인상 폭을 둘러싸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해 왔다.

우여곡절이 많았다는 이야기이다.

인상률을 낮추려는 금융당국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제도 개선에 따른 인하 효과(1.2%)를 반영하는 한편 업계가 자구 노력을 더 하기로 하면서 최대 인상률이 3.5% 수준으로 정리됐다.

그럼에도 보험 가입자 입장에선 적잖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업계는 이번 인상으로 자동차보험의 적자 규모를 어느 정도 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해 자동차보험이 역대 최대 영업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어 왔기 때문이다.

지난해 111월 영업적자가 이미 12938억원인데 사상 최고를 보인 12월 손해율을 고려하면 연간 영업적자가 역대 최대인 15369억원(2010)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12월 손해율을 보면 가 마감 기준으로 삼성화재(100.1%), 현대해상(101.0%), DB손보(101.0%), KB손보(100.5%) 등 거의 대부분 손보사가 100%를 웃돌았다.

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로, 손해율이 100%를 넘는다는 것은 받은 보험료보다 내 준 보험금이 더 많았다는 의미다.

자동차보험을 운영하는 데 들어간 사업비까지 감안하면 적자 규모는 더 늘어난다는 게 보험사들의 주장이다.

손보사 관계자는 "이번 인상으로 자동차보험에서 숨통이 트일 정도"라며 "상황이 개선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같은 인상 움직임에 따라 자동차 보험을 들어야 하는 가입자의 경우 현명한 절약 방법이 거론된다.

보험료를 가장 크게 절약하는 방법은 안전운전이다. 한 해동안 사고가 발생하지 않으면 보험 갱신 때 3~13%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보험 비교견적 사이트를 잘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마일리지 특약이나 블랙박스 특약을 이용하면 할인받는다.

30세 이상 연 소득 4000만원, 20세 미만 부양가족이 이는 자로 5년식 이상 배기량 1600cc 이하 승용차나 1.5톤 이하 화물차 소유자도 서민 우대자동차보험 대상자다. 자신에게 특약이나 가입 조건 할인이 가능한지 꼼꼼히 따져보면 의외로 절약할 부분도 꽤 있다는 것이 보험업계 관계자들의 귀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