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01:00 (수)
직장인 34.7% '기업의 별' 임원 준비...누리고 싶은 혜택 '특별 성과금'
직장인 34.7% '기업의 별' 임원 준비...누리고 싶은 혜택 '특별 성과금'
  • 이광수 기자
  • 승인 2020.01.1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잡코리아]
[제공=잡코리아]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꿈꿔보는 '기업의 별' 임원(경영진)을 준비하는 직장인들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10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 임원(경영진)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직장인은 34.7%로 10명 중 4명에도 못 미쳤다. 이는 2017년 같은 조사 당시 41.1%보다 6.4%P 낮아진 수치이다.

임원 준비를 하고 있는 경우는 남성직장인이 39.7%로 여성직장인 28.0%에 비해 11.8%P나 높았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 근무 직장인이 임원 준비를 하고 있는 비율이 44.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외국계기업 38.1% △공기업 및 공공기관 34.4% △중소기업 30.6% 순으로 집계됐다.

직무별로는 '마케팅직' 분야 직장인들이 44.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전략/기획직 45.9% △영업직 43.2% △재무/회계직 37.0% △연구개발직 35.9% △생산/기술직 33.5% △IT직 33.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임원(경영진)이 되기 위한 준비를 시작하는 시기로는 직장경력 7년차 정도가 되는 시기부터 준비한다는 응답이 33.4%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입사하는 순간부터 임원 준비를 한다는 응답도 22.1%였다.

준비하고 있는 항목(복수응답)으로는 '인맥관리'(43.0%)와 '직무분야 전문지식 강화'(40.1%)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글로벌 능력 향상(37.0%) △주요 프로젝트 진행 등 다양한 직무성과 쌓기(28.4%) △MBA 이수(17.5%) △대학원 진학(16.1%) 등의 순이었다.

임원이 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항목으로는 '실적창출을 통한 기업이윤 극대화'(19.2%)와 '업무에 대한 전문지식'(17.6%)이 1,2위를 차지했으며, 2017년 조사 당시 임원이 갖춰야 할 항목 1위를 차지했던 '리더십 및 카리스마'(15.0%)는 3위로 밀려났다. 이 외에 △전략적 사고 및 미래 예측력(11.0%) △대인관계 능력(9.4%) △탁월한 기획력(9.1%) 등의 순이었다.

임원이 되었을 때 가장 누리고 싶은 혜택으로는 '특별 성과금'이 46.4%로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개인 사무공간(24.1%) △차량 지원(6.8%) △개인 비서(5.6%) △스톡옵션 행사권(5.4%) △임원들을 위한 특별 연수(4.4%) △골프회원권 등 복지혜택(3.4%) △인사권(2.9%)%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현 직장에서 이루고 싶은 최고의 목적은 '직급 상관없이 정년까지 보장받는 안정적인 직장생활'(24.4%)이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업무 경력을 쌓아 독립(창업)할 수 있는 기반을 닦는 것(23.9%) △인센티브 등 고액 연봉자가 되는 것(21.6%) △자신의 직무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가 되는 것(21.3%)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