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08:00 (일)
美 자동차전문지, 현대기아차, 미국시장서 獨·日 브랜드 '추월' 발표
美 자동차전문지, 현대기아차, 미국시장서 獨·日 브랜드 '추월' 발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10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모티브 뉴스, SUV 앞세워 작년 132만5천대 판매, 전년보다 4.6% 신장 밝혀
선적부두에서 수출을 기다리는 자동차들. [제공=현대차]
선적부두에서 수출을 기다리는 자동차들. [제공=현대차]

지난해 역성장한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가 반짝 실적을 내며 독일·일본 브랜드를 판매증가율에서 추월한 것으로 나타나 침체된 올해 자동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낳고 있다.

9일 미국 자동차 전문 주간지 '오토모티브 뉴스'는 지난해 미국에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714, 615338대 판매됐다고 밝혔다.

전년과 비교하면 현대차는 4.7%, 기아차는 4.4% 성장한 실적이다.

현대차그룹 실적으로 한데 묶으면 판매는 총 1325342, 판매증가율은 4.6%.

이렇게 그룹 실적으로 보면 시장점유율도 전년 7.3%에서 7.7%0.4%포인트 높아졌고, 전년에 이어 미국 판매 7위를 지켰다.

시장 상황이 나빠진 것에 비하면 완만하지만 괜찮은 성장세다.

현대·기아차가 미국시장에서 내실 있게 성장했다는 의미다.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지난해 미국 자동차 시장이 전년보다 1.2% 감소하며 전체적으로 역성장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안방에서 홈그라운드 이점을 갖춘 미국 업체도 부진했고 물론 독일, 일본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브랜드들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미국 판매 1위인 지엠(GM)'안방 시장'에서도 2887046대 판매에 그치며 전년보다 실적이 2.3% 줄었다.

같은 미국 자동차 기업으로 2위에 오른 포드(-3.2%)3위 일본 토요타(-1.8%), 4위 미국의 피아트크라이슬러(FCA·-1.4%)도 실적이 뒷걸음질했으며 5위에 오른 일본 혼다(0.2%)5위권에서 유일하게 판매 상승 곡선을 그려 체면을 차렸다.

전체 판매 610위권에서도 일본 브랜드인 닛산·미쓰비시(-9.0%)는 고전했고, 스바루(2.9%)가 판매 70만대를 넘기며 선방한 정도이다.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독일 3사는 폭스바겐(2.4%), BMW(1.8%), 벤츠(0.8%) 모두 전년보다 실적이 개선됐지만, 현대·기아차 성장세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그만큼 미국 시장이 작년 한 해 어려웠다는 이야기다. 미국 경제 성장에 비해 자동차 시장이 역성장한 데 대해서는 여러 가지 원인 분석이 나오고 있지만 대중의 관심을 모을 확실한 선진 기술 모델이나 디자인이 예전같지 않아서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오토모티브 뉴스는 지난해 현대·기아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강세와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선전으로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현대 팰리세이드는 작년 6월 미국 판매 시작 이후 7개월 만에 28736대를 판매되며 기대 이상의 인기를 끌었고, 기아 텔루라이드도 호평 속에 58604대 팔려나갔다.

전체적으로는 고수익 모델인 이들 두 대형 SUV가 선두에 나서며 소형 SUV 코나 역시 전년보다 판매가 55.7% 증가하며 판매에 기여했다.

또 제네시스 G70도 작년 11901대가 팔려나가며 실적을 보탰다.

자동차 업계는 이 같은 미국 시장에서의 한국 자동차 선전으로 메이드인 코리아 자동차 이미지가 좋아지면서 올해 판매 성장을 유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