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17:00 (일)
올해 소방공무원 4155명 증원한다
올해 소방공무원 4155명 증원한다
  • 송민섭 기자
  • 승인 2020.01.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2022년까지 소방관 1만 9871명 뽑을 계획 발표
출처=pixabay

민생에 가장 밀접한 연관을 맺으면서도 하는 일은 고되고 위험하기까지 한 소방공무원, 이제 부족한 인원들을 채울 수 있어 조금은 편해질 전망이다.

소방청은 9일 올해 시·도 소방서에 현장 대응 인력 등 총 4155명의 소방공무원을 증원한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3667명은 현장 인력 증원이다.

정부는 이 인력을 현장 대응하는 증원에 중점적으로 활용할 계획.

현재 현장 출동을 맡을 꼭 필요한 인력도 채우지 못하고 있을 만큼 소방관이 부족함에 따라 2017년부터 2022년까지 소방관 19871명을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까지 총 8659명을 더 뽑았고 내년 3642, 20223903명을 각각 더 증원한다.

또 소방관서 신설에 따른 증원 규모는 408명이다.

이들은 전북 진안군, 전남 장흥군·완도군에 신설되는 소방서 3곳과 서울·인천·광주·경북 등 지역에 새로 생기는 119안전센터 14곳에 배치된다.

이밖에 교육대 교관이나 소방서 청문감사인력 등을 담당할 80명도 증원된다.

현재 소방청이 내 놓은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81231일까지 통계로는 전국 18개 본부가 운영되고 있고 그 가운데 219개 소방서가 배치돼 있다.

여기에서 퇴직하는 인원에 대한 충원과 증원 인원을 합치면 채용 규모는 약 5천 여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채용인원과 일정은 국가직 9급 시험 일정에 맞춰 결정되며 이달 말 시·도별로 채용계획이 공고된다.

한편 지난 3년간 증원으로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 인구는 20171091명에서 지난해 926명으로 줄었다. 인구절벽으로 인한 자연스런 감소다.

소방청은 현장 대응 인력 증원이 완료되는 2022년에는 이 수치가 768명으로 내려가 미국(911·2017년 상반기 기준), 일본(779) 등 선진국보다 적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