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08:00 (일)
지난해 국내 제작ㆍ판매 신차 8종 실내 공기질 '합격점'
지난해 국내 제작ㆍ판매 신차 8종 실내 공기질 '합격점'
  • 송민섭 기자
  • 승인 2020.01.0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펠리세이드, 코란도C, 베뉴 등 지난해 국내에서 생산된 8개 신형 차량의 실내 공기질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ㆍ판매된 △기아자동차의 카니발, 쏘울, 셀토스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펠리세이드, 베뉴 △르노삼성의 SM5 △쌍용자동차의 코란도C 등 4개사 8개 차종 내부의 유해물질이 모두 권고 기준 이하로 측정됐다고 9일 밝혔다. 

[제공=국토교통부]
[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신차의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체  등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해 2011년부터 실내공기질을 평가해 공개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해 3월 고시 개정에 따라 기존 폼알데하이드, 벤젠, 톨루엔, 자일렌, 에틸벤젠, 스티렌, 아크롤레인 등 7개 평가 물질에서 새로 아세트알데하이드롤 추가해 평가했다. 또 시료 채취 시간을 기존 2시간에서 16시간으로 늘려 측정 방법을 강화했다. 

조사 대상 8개 차종 모두 폼 알데히드, 톨루엔, 에틸벤젠 등 8개 유해물질이 권고 기준보다 낮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2011년 일부 차종이 톨루엔 권고 기준치를 초과했으나 2012년부터 모든 국내 생산 자동차가 신차 실내 공기질을 양호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국민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신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신차 공기질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출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