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08:00 (일)
서울, 스마트 도시로 바꾼다...박원순 시장, CES서 '스마트서울' 구상 밝혀
서울, 스마트 도시로 바꾼다...박원순 시장, CES서 '스마트서울' 구상 밝혀
  • 안강필 기자
  • 승인 2020.01.0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CES에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직접 시연하고 있다. [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CES에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직접 시연하고 있다. [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8(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의 첨단 전시장들을 찾아 관람하면서 첨단 기술로 서울을 변모시킬 방안을 구상했다.

박 시장은 8(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테크 이스트의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 국내 대기업 전시관과 이스라엘 모빌아이 전시관을 방문한 후

이같은 구상을 밝히면서 서울 전체를 스마트 도시로 바꾸어 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였다.

박 시장은 이날 CES 스페셜 세션에서 '스마트시티 서울이 지향하는 가치와 미래상'을 주제로 기조 연설에 나서 공공 와이파이, 사물인터넷(IoT) 센서, 민주주의서울 등 '스마트 인프라'를 소개하면서 "스마트시티는 편리한 교통, 깨끗한 환경 등 도시가 지향하는 다양한 가치를 포함하면서 사람의 삶에 맞춰 발전해야 한다"면서 서울 스마트 도시 구상과 실현에 큰 관심을 보였다.

박 시장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관련 기기들을 보면서 "삼성이 스마트홈을 구현한다면 서울시는 도시 전체에 인공지능과 스마트도시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서울에서 실제로 구현할 수 있을 법한 기술에도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스마트 도시란 차세대 도시의 새로운 라이프를 구현하는 도시다.

사물 인터넷(IoT : Internet of Things), 사이버 물리 시스템(CPS : Cyber Physical Systems), 빅데이터 솔루션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스마트 플랫폼을 구축하여 도시의 자산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시민에게 안전하고 윤택한 삶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도로, 항만, 수도, 전기, 학교 등 도시의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공공 데이터를 수집·활용하여 교통, 에너지 등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 대도시가 가진 치안 오염 공해 보안 교통정체 등 온갖 문제점들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이날 박 시장은 LG전자의 대형 OLED 곡면 스크린을 보면서 "상설적으로 제대로 규모 있게 하나 만들 생각은 없는가"라며 "관광지에 어마어마한 규모로 만들어서 LG의 기술을 완전히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지도 실시간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보면서는 "도시에 주차장이 많은데 어떤 때는 시간대별로 비어 있다. 빅데이터로 보면서 도시 전체를 '가변형 주차장'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아이디어를 내기도 했다.

 

첨단 전시장 둘러보며 서울시와 긴밀한 협조 이루어가자고 당부

 

박 시장은 또 현대자동차 부스에 들러 개인용 비행체(PAV) 콘셉트 'S-A1'을 보며 "도심에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개인 항공 모빌리티가 열리는 시대가 올 텐데 항공·자동차 등 모빌리티 관련 도시 계획에서 서울시와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박 시장은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한 돌봄 서비스 설명을 들은 뒤 "(서울시에 돌봄 사업과 관련해) 정확하게 제안을 해달라. 서울시는 테스트베드가 돼 주겠다. 무엇이든 제안을 하면 가장 빨리 적용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텔에 2조원에 매각된 이스라엘의 자율주행 솔루션 기업 모빌아이 부스를 관람한 박 시장은 "스타트업은 성장한 다음 엑시트(exit·투자금 회수)가 중요하다. 비싼 가격에 팔고 그 돈으로 새로 창업하는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우리가 이스라엘에서 배워야 할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에는 더 많은 삶의 영역이 디지털 환경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스마트시티는 사회적 약자가 소외되지 않는 '기본적 권리'로 접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스페셜 세션 연설 후 박 시장은 CES 테크 웨스트에 서울시가 마련한 '서울관'에서 시청 시장실의 실시간 대형 상황판인 '디지털 시민시장실'과 동일하게 구현한 대형 스크린의 작동을 시연했다.

이어 서울관에 부스를 차린 20개 혁신기업의 제품을 관람하며 이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