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01:00 (수)
설맞아 소고기 조기 등 성수품 공급 최대 4.3배 늘린다
설맞아 소고기 조기 등 성수품 공급 최대 4.3배 늘린다
  • 정재범 기자
  • 승인 2020.01.0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값 할인행사에 이은 전통시장 활성화 대책도...

설이 눈앞에 다가오면서 제수용 설상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어 정부가 설 기간에 소고기 조기와 같은 성수품 공급을 최대 4.3배 늘려 수요 증가에 대비키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국에 2700여개소 직거래장터를 개설하고 품목에 따라 최대 50% 할인 행사도 벌인다.

정부는 7일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설 민생안정대책을 확정·발표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정부는 설 기간 수요 증가에 대응해 사과·소고기·대추·조기 등 16개 핵심 성수품 공급을 품목별로 최대 4.3배 확대한다.

또 생산자가 참여하는 직거래장터 등을 전국에 2669개 설치해 최대 50% 할인행사를 벌여 가격 담합이나 인상을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를 본 농가를 위한 돼지고기 소비 촉진 행사도 준비한다.

이 뿐 아니라 성수품 가격 점검과 원산지·식품위생 위반 집중 단속도 벌여 물가 단속과 함께 서민 경제를 위협할 요인을 차단할 방침이다.

이 대책에는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도 담겼다. 전국 530여개 전통시장 주변 도로 주차를 허용해 전통시장 이용을 독려한다. 주차 시설이 부족해 방문하고 싶어도 이를 기피하는 국민들을 전통시장으로 유인한다는 것이다.

또 오는 31일까지 6개 전통시장 온라인 쇼핑몰에서 선물세트와 지역특산물 등을 최대 50% 할인 판매토록 해 가격 안정도 꾀한다.

◇ 양한 상품권 풀어 지역 경제 활성화 유도

전통시장 상품권은 12월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0억원 늘어난 5300억원어치를 발행한다. 이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의 하나다.

개인 구매 한도를 월 3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높이고, 모바일 구매 할인율을 5%에서 10%로 올려 상품권 판매를 촉진한다.

지역사랑상품권도 1~2월에 작년 동기 대비 3750억원 늘어난 5000억원어치 판매를 추진한다.

정부는 또 지방자치단체별 특별할인(510%)을 확대하고, 설 전 발행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여기에 경기 침체를 막고 지역 주민의 살림살이를 회복시키기 위해 사회간접자본(SOC)·일자리 예산·국가균형발전특별(균특)회계 지역지원계정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련한 예산을 1분기 안에 50% 내외로 집행하는 등 재정을 최대한 빨리 풀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뒷받침할 방침이다.

정부가 배정한 1분기 예산은 SOC 217천억원, 일자리 36000억원, 균특회계 32000억원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