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23:00 (수)
자녀 어리고 많을수록 '엄마' 직장 갖기 어려워...5명 중 2명은 '월급 200만원' 안 돼
자녀 어리고 많을수록 '엄마' 직장 갖기 어려워...5명 중 2명은 '월급 200만원' 안 돼
  • 안강필 기자
  • 승인 2019.12.0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통계청]
[제공=통계청]

지난해 자녀가 있는 여성의 고용상태를 조사한 결과 자녀의 나이가 어릴수록 여성의 고용률과 취업시간이 낮고, 자녀의 수가 적을수록 고용률이 높았다. 또 절반 이상은 월급이 200만원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부가항목)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15~54세 기혼 여성은 844만4000명으로 15~54세 여성의 62.0%다. 미혼은 542만3000명으로 38.0%다. 

이 가운데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8.4%로 전년대비 0.2%p 상승했고, 고용률은 57.0%로 0.3%p 상승했다. 

특히 여성의 고용률은 자녀수가 1명일 때 58.2%, 2명일 때 56.5%, 3명 이상인 경우 53.1%로 자녀수가 적을수록 높았다. 

자녀의 나이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자녀의 나이가 6세 이하인 경우 여성의 고용률은 49.1%로 유독 낮았고, 7~12세 이하인 경우 61.2%, 13~17세일 때는 66.1%로 자녀가 어릴수록 낮았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40~49세 148만7000명(52.6%) △30~39세 109만5000명(38.7%) △50~54세 15만4000명(5.4%) △15~29세 9만1000명(3.2%) 순이다. 교육 정도별 현황을 살펴보면 △대졸 이상 180만6000명(63.9%) △고졸 95만4000명(33.7%) △중졸 이하 6만7000명(2.4%) 등이다.  

이들이 종사하는 산업별은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148만8000명(52.6%)과 도소매·숙박음식점업 64만명(22.6%)이 가장 많았다. 직업별로는 △전문가 및 관련종사자 94만2000명(33.3%) △사무종사자 78만명(27.6%) △서비스 종사자 35만4000명(12.5%) 등의 순이다. 

취업 여성들은 임금근로자 229만명(81.0%), 비임금근로자 53만8000명(19.0%)으로 나타났으며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164만9000명(72.0%), 임시·일용근로자는 64만1000명(28.0%)이다. 

임금수준별로 살펴보면 △100만~200만원 미만 75만7000명(33.1%) △200만~300만원 미만 67만5000명(29.5%) △300만~400만원 미만 32만5000명(14.2%) 순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